법률자료실

최신판례

HOME > 법률자료실 > 최신판례

사건명 근로자의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 불량 등을 이유로 행해진 대기발령 및 해고의 정당성 유무가 문제된 사건
사건번호 2018다251486 분야 민사
등록일자 2022.09.23 조회 520
[판시사항]

◇1. 대기발령의 정당성 판단 기준, 2. 대기발령 후 일정 기간이 경과하도록 보직을 다시 부여받지 못한 경우를 취업규칙상 해고사유로 정한 경우, 그 취업규칙 조항에 따른 해고의 정당성 판단 기준◇



1. 기업이 계속 활동하기 위해서는 노동력을 재배치하거나 수급을 조절하는 것이 필요불가결하므로 대기발령을 포함한 인사명령은 원칙적으로 인사권자인 사용자의 고유권한에 속한다. 따라서 이러한 인사명령에 대하여는 업무상 필요한 범위 안에서 사용자에게 상당한 재량을 인정하여야 하고, 이것이 근로기준법 등에 위반되거나 권리남용에 해당하는 등의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위법하다고 할 수 없다. 대기발령이 정당한 인사권의 범위 내에 속하는지 여부는 대기발령의 업무상 필요성과 그에 따른 근로자의 생활상 불이익의 비교교량, 근로자와 협의 등 대기발령을 하는 과정에서 신의칙상 요구되는 절차를 거쳤는지 여부 등에 의하여 결정되어야 하고, 근로자 본인과 성실한 협의절차를 거쳤는지는 정당한 인사권 행사인지 여부를 판단하는 한 요소라고는 할 수 있으나 그러한 절차를 거치지 아니하였다는 사정만으로 대기발령이 권리남용에 해당되어 당연히 무효가 된다고는 볼 수 없다(대법원 2002. 12. 28. 선고 2000두8011 판결, 대법원 2005. 2. 18. 선고 2003다63029 판결 등 참조).
2. 근로기준법 제23조 제1항은 사용자는 근로자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해고를 하지 못한다고 규정하여 해고를 제한하고 있다. 사용자가 취업규칙에서 정한 해고사유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근로자를 해고할 때에도 정당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사용자가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이 불량하여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경우에 해고할 수 있다고 정한 취업규칙 등에 따라 근로자를 해고한 경우, 사용자가 근로자의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이 불량하다고 판단한 근거가 되는 평가가 공정하고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 이루어진 것이어야 할 뿐 아니라, 근로자의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이 다른 근로자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낮은 정도를 넘어 상당한 기간 동안 일반적으로 기대되는 최소한에도 미치지 못하고 향후에도 개선될 가능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등 사회통념상 고용관계를 계속할 수 없을 정도인 경우에 한하여 해고의 정당성이 인정된다. 이러한 법리는 취업규칙이나 인사규정 등에서 근로자의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 부진에 따른 대기발령 후 일정 기간이 경과하도록 보직을 다시 부여받지 못하는 경우에는 해고한다는 규정을 두고 사용자가 이러한 규정에 따라 해고할 때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
이때 사회통념상 고용관계를 계속할 수 없을 정도인지는 근로자의 지위와 담당 업무의 내용, 그에 따라 요구되는 성과나 전문성의 정도, 근로자의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이 부진한 정도와 기간, 사용자가 교육과 전환배치 등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 개선을 위한 기회를 부여하였는지 여부, 개선의 기회가 부여된 이후 근로자의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의 개선 여부, 근로자의 태도, 사업장의 여건 등 여러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합리적으로 판단하여야 한다(대법원 2021. 2. 25. 선고 2018다253680 판결 참조).



☞ 피고(사용자)는 원고(근로자)에게 조직개편과 인사평가의 불량을 이유로 대기발령을 하였으나(이하 ‘이 사건 대기발령’), 원고가 그 후 3개월 동안 계속하여 저조한 업무수행평가를 받아 보직을 부여받지 못하자 취업규칙 및 인사규정의 ‘사원이 무보직으로 3개월이 경과하였을 때는 해고한다’는 규정에 따라 원고를 해고하였음(이하 ‘이 사건 해고’). 이에 원고는 이 사건 대기발령과 이 사건 해고가 인사권 남용이라고 주장하면서, 이 사건 대기발령 및 이 사건 해고가 무효임의 확인과 대기발령 기간 동안의 임금 차액 및 해고 시로부터 복직하는 날까지의 임금의 지급을 청구하는 이 사건 소를 제기하였음



☞ 대법원은 ➀ ‘이 사건 대기발령의 무효 확인 및 대기발령 기간 동안의 임금 차액 청구’에 대하여는, 이 사건 대기발령이 피고의 조직 개편 및 인사고과평가에 따른 것으로서 정당한 인사권의 행사라고 판단한 원심을 수긍하였음(원고의 이 부분 상고 기각). 그러나 ➁ ‘이 사건 해고의 무효 확인 및 해고 기간 동안의 임금 청구’에 대하여는, 원심이 원고의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의 부진이 어느 정도 지속되었는지, 그 부진의 정도가 다른 근로자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낮은 정도를 넘어 상당한 기간 동안 일반적으로 기대되는 최소한에도 미치지 못하는지, 나아가 향후에도 개선될 가능성을 인정하기 어려운지, 피고가 원고에게 교육과 전환배치 등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 개선을 위한 기회를 충분히 부여하였는지 등에 관하여 제대로 심리하지 않은 채 단지 이 사건 대기발령이 정당하고 대기발령 기간 동안 원고의 근무성적이나 근무능력이 개선되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이 사건 해고가 정당하다고 판단한 것은 잘못이라고 판단하였음(이 부분 원심판결 파기환송)






[재판요지]


[전문]

https://www.scourt.go.kr/portal/news/NewsViewAction.work?pageIndex=2&searchWord=&searchOption=&seqnum=8794&gubun=4&type=5



[참조조문]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254

NO 사건명 사건번호 등록일자 분야
7591 81세 노모 신체적, 정신적으로 학대 울산지방법원_2023고단2314 2023.09.23 형사
7590 야구방망이, BB탄 총, 라이터 등을 이용하 울산지방법원_2023고단343 2023.09.23 형사
7589 야간에 처음 보는 피해자를 따라가 강제추행 울산지방법원_2022노816 2023.09.23 형사
7588 필로폰 합계 0.11g을 소지하고 필로폰 0.03 부산지방법원 2023고단1903 2023.09.22 형사
7587 온라인 커뮤니티에 가짜 사연을 올려 돈을 부산지방법원 2022고단1616 2023.09.22 형사
7586 5명의 피해자들에게 투자금 등의 명목으로 부산지방법원 2022고단797 2023.09.22 형시
7585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으로 검거된 피고인의 서울북부 23노357 2023.09.21 형사
7584 허위 세금계산서 발급 및 수취에 대한 피고 서울북부 22고합391 2023.09.21 형사
7583 하수급인이 자신이 설치한 석고보드에 글을 서울북부 22고정994 2023.09.21 형사
7582 부동산경매절차에서 매수대금을 부담한 자와 서울북부 22가단114734 2023.09.21 민사
7581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인 원고가 토지 소유 서울북부 22가합25664 2023.09.17 민사
7580 부동산중개업자와 중개의뢰인과 사이에 체결 서울북부 22나37616 2023.09.17 민사
7579 근로자의 사직원 제출이 비진의 의사표시에 서울북부 21나40738 2023.09.17 민사
7578 보험계약 및 그 내용에 편입된 보험약관에서 서울북부 20나36398 2023.09.17 민사
7577 임차인인 피고가 임대차보증금을 담보로 대 서울북부 22가단131746 2023.09.17 민사
7576 원고가 피고가 인터넷에 게시한 글이 원고에 서울북부 22가소19352 2023.09.16 사회
7575 원고가 원고에 대한 채무를 면탈할 목적으로 서울북부 22가단113755 2023.09.16 민사
7574 피용자인 원고가 평소 대비 강도 높은 업무 서울북부 21가단110001 2023.09.16 민사
7573 토지 및 지상건물에 공동저당권이 설정된 이 서울북부 22나41356 2023.09.16 민사
7572 피고의 배우자가 적법하게 소장 부본을 송달 서울북부 21나41779 2023.09.16 민사
7571 고층 아파트에서 철제 새총으로 쇠구슬을 발 인천지방법원 2023고단2229 2023.09.05 형사
7570 당사자 사이에 금전의 수수가 있다는 사실에 전주지법 2022나9210 2023.09.05 민사
7569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한 피고인 A 전주지방법원 2022고합285 2023.09.05 형사
7568 부당이득금반환 청주지방법원_2022나59930 2023.09.03 민사
7567 복수국적자의 국적이탈신고 당시 주한미군인 서울고등법원 2022누54278 2023.09.02 행정
7566 학교법인인 원고가 부속병원 신축을 위해 토 서울고등법원 2022누66011 2023.09.02 행정
7565 공정거래위원회가, 디지털 방송에서 오디오 서울고등법원 2021누61668 2023.09.02 행정
7564 사립대학교 대학생인 원고들은 코로나19가 서울고등법원 2022나2038770 2023.09.01 민사
7563 노동조합인 원고가 회사인 피고를 상대로 과 서울고등법원 2022나2035436 2023.09.01 민사
7562 노조 조직부장인 피고인이 소속 조합원들로 서울고등법원 2022노2709 2023.09.01 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