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최신판례

HOME > 법률자료실 > 최신판례

사건명 의사인 피고인이 한의사가 아님에도 내원 환자들의 허리 부위에 침을 꽂는 방법으로 시술한 이 사건 IMS 시술행위가 한방 의료행위인 침술행위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의료법위반으로 기소된 사건
사건번호 대법원_2016도928 분야 형사
등록일자 2022.01.10 조회 224
[판시사항]

 


◇이 사건 IMS 시술행위가 시술 부위 및 시술 방법, 시술 도구 등에 있어서 침술행위와는 차이가 있어 한방 의료행위에 해당하지 않는지 여부(소극)◇


 


1. 구 의료법(2012. 2. 1. 법률 제11252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에 따르면, 의료인이란 보건복지부장관의 면허를 받은 의사, 한의사 등을 말하고(제2조 제1항), 의사는 의료와 보건지도를 임무로 하고, 한의사는 한방 의료와 한방 보건지도를 임무로 하며(제2조 제2항 제1호, 제3호), 의사 또는 한의사가 되려는 사람은 의학 또는 한의학을 전공하는 대학 또는 전문대학원을 졸업하는 등의 자격을 갖추고 의사 또는 한의사 국가시험에 합격한 후 보건복지부장관의 면허를 받아야 한다(제5조). 그리고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 수 없고 의료인도 면허를 받은 것 이외의 의료행위를 할 수 없으며(제27조 제1항 본문), 이를 위반한 사람은 형사처벌을 받는다(제87조 제1항).


이처럼 구 의료법에서 의사와 한의사가 동등한 수준의 자격을 갖추고 면허를 받아 각자 면허를 받은 것 외의 의료행위를 할 수 없도록 하는 이원적 의료체계를 규정한 것은 한의학이 서양의학과 나란히 독자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국민으로 하여금 서양의학뿐만 아니라 한의학으로부터도 그 발전에 따른 의료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의사와 한의사가 각자의 영역에서 체계적인 교육을 받고 국가로부터 관련 의료에 관한 전문지식과 기술을 검증받은 범위를 벗어난 의료행위를 할 경우 사람의 생명, 신체나 일반공중위생에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그런데 의료법령에는 의사, 한의사 등이 면허를 받은 의료행위의 내용을 정의하거나 그 구분 기준을 제시한 규정이 없으므로, 의사나 한의사의 구체적인 의료행위가 ‘면허받은 것 외의 의료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구체적 사안에 따라 이원적 의료체계의 입법 목적, 관련 법령의 규정 및 취지, 기초가 되는 학문적 원리, 당해 의료행위의 경위․목적․태양, 의과대학 및 한의과대학의 교육과정이나 국가시험 등을 통한 전문성 확보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사회통념에 비추어 합리적으로 판단하여야 한다(대법원 2014. 2. 13. 선고 2010도10352 판결, 대법원 2014. 10. 30. 선고 2014도3285 판결 등 참조).


한편, 한방 의료행위는 ‘우리 선조들로부터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한의학을 기초로 한 질병의 예방이나 치료행위’로서 앞서 본 의료법의 관련 규정에 따라 한의사만이 할 수 있고, 이에 속하는 침술행위는 ‘침을 이용하여 질병을 예방, 완화, 치료하는 한방 의료행위’로서, 의사가 위와 같은 침술행위를 하는 것은 면허된 것 외의 의료행위를 한 경우에 해당한다(대법원 2011. 5. 13. 선고 2007두18710 판결, 대법원 2014. 10. 30. 선고 2014도3285 판결 등 참조).


 


2. 근육 자극에 의한 신경 근성 통증 치료법(Intramuscular Stimulation, 이하 ‘IMS’라 한다) 시술이 침술행위인 한방 의료행위에 해당하는지 아니면 침술행위와 구별되는 별개의 시술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가리기 위해서는 해당 시술행위의 구체적인 시술 방법, 시술 도구, 시술 부위 등을 면밀히 검토하여 개별 사안에 따라 이원적 의료체계의 입법목적 등에 부합하게끔 사회통념에 비추어 합리적으로 판단하여야 한다(대법원 2014. 10. 30. 선고 2014도3285 판결 참조).


 


☞ 의사인 피고인이 한의사가 아님에도 디스크, 어깨 저림 등으로 통증을 호소하며 치료를 요구하는 내원 환자들에게 허리 부위에 30mm부터 60mm 길이의 침을 꽂는 방법으로 시술한 행위(‘이 사건 IMS 시술행위’)가 의료법위반에 해당하는 이유로 기소된 사안임


무죄를 선고한 환송전 원심을 대법원 2014. 10. 30. 선고 2014도3285 판결로 파기환송하였으나, 환송후 원심이 다시 무죄를 선고하자 다시 검사가 상고하였음


 


☞ 이 사건 IMS 시술행위는 IMS 시술의 특성을 고려하더라도 한방 의료행위인 침술행위와 본질적으로 다르다고 볼 만한 사정을 찾기 어렵고 오히려 그 유사성을 찾을 수 있을 뿐임에도, 피고인의 이 사건 시술행위가 시술 부위 및 시술 방법, 시술 도구 등에 있어서 침술행위와는 차이가 있어 한방 의료행위로 단정할 수 없다는 이유로 의료법위반에 대하여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환송한 사례






[재판요지]


[전문]

https://www.scourt.go.kr/portal/news/NewsViewAction.work?seqnum=8152&gubun=4&searchOption=&searchWord=



[참조조문]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228

NO 사건명 사건번호 등록일자 분야
6839 피고인이 여러 병원을 다니면서 내시경 검사 부산지방법원_2021노1468 2022.05.20 형사
6838 드론을 비행시켜 건물 내부에 있는 피해자들 부산지방법원_2022노273 2022.05.20 형사
6837 어장을 운영하던 원고들이 발전소 건설사업 서울중앙지방법원 2013가합69427 2022.05.19 민사
6836 기간제교원인 원고들을 차별대우한 피고들의 서울중앙지방법원 2019가합579124 2022.05.19 민사
6835 차량의 잠김현상으로 아이가 차량 안에 홀로 서울중앙지방법원 2021가단5103986 2022.05.19 민사
6834 19세 이상의 성인 2명이 13세 이상 16세 미 논산지원 2022.05.16 형사
6833 층간소음 등을 이유로 흉기를 들고 이웃 주 광주지방법원_2021고단3939 2022.05.15 형사
6832 자신의 공장에 이른바 지연점화장치를 설치 대전지방법원 2021고합486 2022.05.13 형사
6831 피고인들이 아파트 옥상에서 피해자를 상대 대전지방법원 서산지원 2021고합82 2022.05.13 형사
6830 불법행위 손해배상 대전지방법원 2020나102561 2022.05.13 민사
6829 3차례에 걸쳐 피해자를 바꿔가며 살해 시도 광주지방법원_2021고합463 2022.05.12 형사
6828 장애인들에게 활동 보조를 한 것처럼 서류를 광주지방법원_2021고단3979 2022.05.12 형사
6827 공사 신축 현장 사망사고와 관련하여 안전관 광주지방법원 2021고단2727 2022.05.12 형사
6826 계약내용과 다르게 공공화장실을 설치하는 광주지방법원_2021고단1838 2022.05.12 형사
6825 대학교수가 고의로 인건비를 부풀려 장비구 광주지방법원_2020가합55690 2022.05.12 민사
6824 장기간에 걸쳐 피해 여성을 스토킹하고 폭행 인천지방법원_2021고합956 2022.05.11 형사
6823 중학교 동창 관계이던 피해 여학생을 간음하 인천지방법원_2021가단236356 2022.05.11 민사
6822 유기치사 대구고등법원_2021노459 2022.05.10 형사
6821 해고무효확인 대구고등법원_2020나26509 2022.05.10 민사
6820 해고무효확인 대구고등법원 2021나21372 2022.05.10 민사
6819 부부의 일방과 제3자가 부정행위를 하였는데 전주지방법원 2021가단20677 2022.05.06 민사
6818 동업계약이 해소되는 경우 잔여재산 분배를 전주지방법원 2021나6887 2022.05.06 민사
6817 존속상해 등 판결 춘천지방법원 2021노1113 2022.05.06 형사
6816 피해학생의 부채에 그림을 그린 행위가 성희 대구지방법원_2021구합22113 2022.05.06 행정
6815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후배들과 함께 신 울산지방법원_2021고합245 2022.05.06 형사
6814 자녀 결혼 이유로 구속집행정지 받고 재범한 울산지방법원 2021고합116 2022.05.06 형사
6813 마스크 쓰지 않은 채 지나가는 행인 위협한 울산지방법원 2021고정609 2022.05.06 형사
6812 불법 게임장 운영자에게 집유 울산지방법원 2021고단4063 2022.05.06 형사
6811 불법스포츠토토 사이트서 40억 도박한 남성 울산지방법원_2021고단4028 2022.05.03 형사
6810 중고나라 사기범에게 실형 선고 울산지방법원 2021고단2933 2022.05.03 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