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용산 대통령실 앞 집회 금지...法 시민단체 손 들어줬다!
글쓴이 사회

날짜 24.07.01     조회 61

    ▲ 대통령실 자료사진 (사진 = 법률닷컴)     

     

    참여연대가 지난 2022년 5월경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인근 집회 금지통고에 대해 제기한 취소소송에서 27일 대법원에서 최송 승소했다. 

     

    참여연대는 2022년 5월 21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북미 합의 이행과 한반도 평화를 주장하는 기자회견과 집회를 국방부 및 전쟁기념관 앞에서 진행하겠다고 신고한 것에 대해 경찰이 집시법11조의 3호 대통령관저 앞 100미터 이내 집회금지 조항을 근거로 금지통고하자 집행정지신청과 동시에 취소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지난 2023년 1월과 2024년 1월 각각 1심과 2심에서 대통령관저에 집무실이 포함된다는 경찰의 억지 논리에 대해 법원은 “문언적·법체계적·연혁적·목적론적”으로도 관저와 집무실이 별개라고 판단하였다. 

     

    경찰은 이에 불복하고 다시 상고하였지만 대법원이 심리불속행 기각한 것이다. 

     

    참여연대는 28일 논평을 통해 “집시법 11조 3호의 대통령관저 앞 집회 금지 조항을 적용해 집회금지 처분한 것의 위법성을 다투는 유사한 사건에서 이미 지난 4월 대법원이 경찰의 상고에 대해 심리불속행 기각한 바 있어 동일한 법리에 따른 참여연대의 사건에 대해서도 같은 판단이 나올 수 있음은 쉽게 예상할 수 있었다”면서 “그럼에도 경찰은 승산없는 소송을 계속 이어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까지 용산 대통령실 인근 집회신고에 경찰이 집시법 11조3호 대통령 관저 앞 집회 금지 조항을 근거로 금지통고한 처분의 취소소송은 참여연대를 비롯해 9건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용산 대통령실 인근 집회는 거의 매번 주최측이 법원에 집행정지신청의 결정을 구하여야 개최할 수 있었고, 이후 본안 소송에서 최종 경찰의 금지통고가 위법하다는 판결까지 기다리는 과정을 반복해 왔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경찰은 현재 진행 중인 집시법11조 3호 대통령 관저 앞 집회금지 조항에 따른 집회금치처분 취소소송의 유사한 상고심 전부를 즉각 취하하고 경찰청장은 이에 대해 사과하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이 같이 강조한 후 “경찰이 이들 소송의 하급심에서 완패하다시피 했음에도 대법원에 상고함으로써 집회 주최측에 불필요한 시간 손실과 법률비용 지출을 강요한 셈”이라면서 “대통령 눈치를 보며 불필요한 소송을 강행한 경찰 지휘부와 소송 책임자들에 대해서는 엄격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85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28   조상 묘소 파묘 후 유골 임의 화장한 시어머니와 며느리 집행유예 새글 사회 24.07.21 2
5527   거짓으로 수출 허가 받았어도 취소전 전략물자 수출은 합법 사회 24.07.20 5
5526   유치장에서 나사 삼켜 응급실 간뒤 도주 시도한 20대 실형 사회 24.07.19 16
5525   '와인 동호회' 회원 폭행해 사망케한 40대 남성 1심 징역8년→2심 사회 24.07.18 22
5524   47억 빌린 뒤 잠적한 채무자 찾아내 폭행한 채권자들 모두 유죄 사회 24.07.17 25
5523   중학생 아들 불결한 환경 속 5달 넘게 방치한 50대 엄마 항소심도 사회 24.07.16 24
5522   法 “집합건물 관리단 법적 근거 없이 장기수선충당금 부과해도 admin 24.07.14 31
5521   “AI 혁신에는 적정한 책임과 의무 부과가 함께 가야” 사회 24.07.14 36
5520   가정폭력 피해 아내 돕던 경찰관 폭행한 40대 남편 징역형 집행유 사회 24.07.13 35
5519   아버지의 비근로 소득도 유류분청구 가능할까? 사회 24.07.10 43
5518   녹색 신호에 길 걷던 보행자 치고 달아난 음주운전자 집행유예 사회 24.07.09 43
5517   법무부, 임기만료 검찰총장 신임 후보자 선출 절차 들어가 사회 24.07.07 59
5516   만취해 출동한 소방대원 폭행한 30대 남성 징역형 집행유예 사회 24.07.06 51
5515   뇌물 받고 2억원 세금 감면해 준 세무공무원 2명 징역형 사회 24.07.04 61
5514   ‘탕탕탕’ 놀이터 어린이들에게 BB탄 총 쏜 50대 정신질환자 벌 사회 24.07.04 53
5513   10년 전 미성년 제자와 성관계 촬영했던 수학 강사 실형 사회 24.07.03 65
5512   씨수소 정액 훔쳐 판 돈으로 스포츠 도박한 30대 남성 실형 사회 24.07.02 64
5511   용산 대통령실 앞 집회 금지...法 시민단체 손 들어줬다! 사회 24.07.01 62
5510   '17억대 차익' 온라인 게임머니 환전소 운영 일당 모두 유죄 사회 24.06.29 60
5509   대법 회생·파산위 ‘개인도산 임차인 피해 최소화 장치 마련해야 사회 24.06.28 56
5508   담당사건 피의자 모친 추행하고 성관계 요구한 현직 경찰관 실형 사회 24.06.27 56
5507   컬러복사기로 위조한 가짜 돈 사용한 50대 남성 집행유예 사회 24.06.26 60
5506   “명도소송 전 계약해지 요건 충분한지부터 확인 해야” 사회 24.06.25 65
5505   대법원 “'백색실선 침범' 형사처벌 12대 중과실 아니다” 사회 24.06.24 80
5504   반도체 핵심 기술 외국에 유출하려 한 前 삼성 연구원 집행유예 사회 24.06.22 60
5503   "임차권등기 설정된 매물은 해지 확인 후 들어가야" 사회 24.06.21 61
5502   직원들과 짜고 1억4천만여원 실업급여 부정으로 타낸 업주 징역형 사회 24.06.20 62
5501   유명 유튜버 이근, 오토바이 뺑소니 및 러-우 전쟁 참전 혐의 항 사회 24.06.19 82
5500   "왜 주차구역 침범해" 주차 갈등 빚던 이웃 흉기 협박 사회 24.06.18 76
5499   이재명 지지자들 수원지법 신진우 부장판사 탄핵 서명 돌입 사회 24.06.17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