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통일혁명당 재건사건’ 17년 옥살이 故 박기래 무죄 확정
글쓴이 사회

날짜 23.05.22     조회 336

    첨부파일

    ▲ 중앙정보부가 발표한 통일혁명당 관련 구속자 명단   

     

    70년대 대표적 공안사건인 '통일혁명당 재건 사건'에 연루돼 17년 동안 옥살이를 했던 고 박기래 씨가 재심 끝에 무죄를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대법관 노태악)는 통일혁명당을 구성하여 가입을 권유하는 행위를 하거나(이른바 ‘통일혁명당 재건 사건’) 반국가단체의 지령을 받고 북한에 잠입하였다는 등의 공소사실에 관하여 1974년 국가보안법위반죄, 반공법위반죄, 간첩죄, 군기누설죄 등으로 기소된 사안에서, 검사의 상고를 기각하여, 재심개시결정을 거쳐 제1심의 유죄판결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대법원 2023. 5. 18. 선고 2022도13084 판결).

     

    고 박기래 씨는 1964년 일본에 잠입하여 반국가단체 사상을 교육받고 조선노동당에 가입하거나 1968년 반국가단체의 지령을 받고 북한 지역으로 탈출하는 등 반국가단체의 지령을 받고 또는 받기 위하여 잠입하거나 탈출했다는 등의 이유로 1974년 11월 18일 국가보안법위반죄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는 전부 유죄로 사형이 선고됐다. 항소심은 유죄로 판단하면서도 공소사실 중 일부는 무죄가 선고되면서 감형돼 17년 동안 옥살이 끝에 1991년 출소했다. 박 씨는 지난 2012년 세상을 떠났다. 유족 측은 2018년 재심을 청구했다. 재심법원은 무죄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공소사실에 대해 재심개시를 결정했다. 

     

    재심사건 1심은 공소사실을 자백하는 내용의 피고인과 공동피고인들의 경찰 및 검사 작성 피의자신문조서, 진술서 등은 불법체포·구금된 상황에서 수사를 받았고, 수사과정에서 가혹행위를 당하였다고 볼만한 상당한 개연성이 있으므로 임의성 없는 자백으로, 증거능력이 없다는 이유를 들면서 무죄를 선고했다. 

     

    또한 피고인의 제1심 및 재심개시 전 원심에서의 법정진술은 사선변호인의 조력을 받는 가운데 공소사실 중 상당수의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 일부 내용을 수정하거나 부연하는 취지로 진술하였으나, 피고인이 불법구금, 고문 등 가혹행위로 보안사에서 임의성 없는 진술을 한 후 그 임의성 없는 심리상태가 원심 및 재심개시 전 원심 법정에서도 계속된 상태에서 이루어진 것으로서 그 역시 임의성 없는 자백에 해당하여 증거능력이 없다고 판단했다.

     

    또한 경찰 작성 압수조서 및 압수물은 형식적으로는 피고인이 수사기관에 임의제출한 것으로 되어 있으나 실제로는 보안사 수사관들에 의하여 불법구금된 상태에서 이루어진 것이므로 그 실질은 불법수사 과정에서 얻어낸 진술에 기초하여 강제로 수집된 증거임에도 영장 없이 압수가 이루어졌으므로 증거능력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대법원에서의 젱점은 수사기관에서 불법구금, 가혹행위 등 임의성이 없는 상태에서 자백한 후 법정에서 변호인의 조력을 받았고, 공소사실 중 일부는 자백하고 일부는 부인한 경우 그 법정진술에 임의성이 있다고 볼 수 있는지 여부였다.

     

    대법원은 원심을 수긍하면서 검사의 상고를 기각했다. 원심의 판단에 증거능력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81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19   대법원, 2024년도 법조경력자 신임 재판연구원 30명 임용 새글 사회 24.03.04 3
5418   전범기 표시한 군함 및 선박 영해 통행 막는 '영해 및 접속수역법 사회 24.03.02 12
5417   法 무죄 판결에도 한동훈 휴대전화 뺏으려 한 정진웅 검사 중징계 사회 24.03.01 13
5416   이유 없이 구치소 동료 재소자 졸라 기절시킨 30대 남성 실형 사회 24.02.29 18
5415   "조합원 고용하라" 원주 레미콘 회사 10곳 업무 방해한 사회 24.02.28 22
5414   “왜 빵빵거려” 경적 울린 뒤차에 보복 운전한 택시기사 집행유 사회 24.02.27 27
5413   '법카 유용' 의혹 김혜경 수행비서 배 모 씨, '선거법 위반' 징역 사회 24.02.23 46
5412   5차례 적발에도 또다시 음주운전 저지른 50대 1심 벌금→2심 징역 사회 24.02.22 61
5411   김병욱 의원 ‘재건축 1+1 입주권 활성화 및 중과세 면제 3법’ 사회 24.02.21 46
5410   길 묻는 20대 여성 무차별 폭행한 20대 남성 집행유예 사회 24.02.20 58
5409   “검찰개혁 정면 역행하는 박성재 장관후보자는 부적격” 사회 24.02.19 62
5408   새마을금고 침입해 특수강도행각 벌인 40대 남성 실형 사회 24.02.17 49
5407   야간에 강도짓 하다 편의점 주인 살해한 30대 무기징역 확정 사회 24.02.16 58
5406   LSD·엑스터시 등 마약류 밀수입하고 투약한 금융사 대표 등 집행 사회 24.02.14 57
5405   강간등 징역 15년 선고 받은 피고인 미성년 성추행 등 혐의로 추 사회 24.02.13 67
5404   미성년인 동거녀 두 딸에게 수면제 먹여 성폭행한 60대 남성 항소 사회 24.02.09 80
5403   '경찰 추락사'한 '용산 마약 파티' 주도자들 모두 징역형 사회 24.02.08 69
5402   '선거 전 명절 선물 돌린' 김충섭 김천시장 징역형에 집행유예 사회 24.02.07 73
5401   “시끄러워” 같은 병실 환자 살해한 40대 중형 사회 24.02.06 83
5400   마약류 의약품 보관 등 범죄 위험 있는 약국 내 폭력행위 가중처 사회 24.02.04 77
5399   3년간 교제한 연상 연인 지속 폭행하고 협박한 20대 남성 집행유 사회 24.02.03 78
5398   '빗썸' 이정훈 코인 사기 피해자들, 항소심 무죄 판결에 반발 크 사회 24.02.02 100
5397   비의료인에게 뜸치료 지시해 5세 아동 얼굴 화상입힌 한의사 집행 사회 24.02.01 96
5396   '故박원순 사건' 연루 여성 실명 공개 김민웅 전 교수 항소심 가 사회 24.01.31 87
5395   "기초생활수급비 왜 이렇게 적어" 복지센터에서 난동 사회 24.01.30 95
5394   '대화 좀 하자' 원희룡 관용 차량 15분 막아선 70대 시민단체 회 사회 24.01.27 122
5393   法,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부' 발언 무죄..정의연 명예훼손만 벌 사회 24.01.26 90
5392   음주운전 또 적발되자 친언니 주민번호 도용한 50대 여성 집행유 사회 24.01.25 140
5391   우체국 직원에게 8kg 택배 상자 밀어 전치 10주 상해입힌 70대 벌 사회 24.01.24 118
5390   20대 이웃 여성 집에 사다리 타고 침입해 성폭행한 50대 남성 항 사회 24.01.23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