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국가배상청구권 소멸시효 기산은 무효확인 소 판결 확정 시점
글쓴이 사회

날짜 22.09.14     조회 537

    첨부파일

    대법원이 50여년전 고문 등 가혹행위로 강제 전역당한 후 불법행위에 기한 국가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전역처분무효확인소의 판결이 확정되었을 때 국가배상청구권의 단기 소멸시효가 기산된다고 판단했다. 

     

    대법원 2부(주심 대법관 조재연)는 지난 7일 박정희 정권 시절 ‘윤필용 사건’에 연루돼 강제 전역을 당했던 황진기 전 육군 대령이 제기한 국가배상 소송에서 단기 소멸시효가 완성되었다고 본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환송했다.

     

    ▲ 윤필용 사건 자료사진 #윤필용 #수방사 #수도경비사령관 #박정희 #내란음모  © 이재상 기자

     

    대법원은 “손해 및 가해자를 안 날이란 불법행위의 요건사실에 대한 인식으로서 위법한 가해행위의 존재, 손해의 발생 및 가해행위와 손해 사이의 인과관계 등이 있다는 사실을 현실적으로도 구체적으로 인식한 날을 의미하고, 이를 원인으로 손해배상을 소로써 청구할 수 있다는 사실까지 안 날을 의미하며, 그 판단은 개별 사건의 여러 객관적 사정을 참작하고 손해배상청구가 사실상 가능하게 된 상황을 고려하여 합리적으로 인정하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고 작성의 전역지원서에 기초하여 이루어진 전역처분이 외관상 존재하였으므로, 전역처분무효확인소송을 통해 전역처분과 관련하여 이루어진 고문, 폭행 등 가혹행위 사실의 확인과 전역처분이 무효라는 승소판결이 확정되기 전에는 원고들이 같은 사유를 주장하면서 국가배상청구를 할 수 있다는 사정을 인식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계속해서 “원고의 전역처분무효확인소송의 승소판결이 확정되었을 때 비로소 전역처분과 관련하여 이루어진 가혹행위 및 무효인 전역처분이라는 불법행위의 요건사실을 현실적이고도 구체적으로 인식하였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므로, 가혹행위 및 전역처분으로 인한 국가배상청구권의 단기 소멸시효는 그때부터 기산된다”고 설명했다. 

     

    황진기 전 대령은 1973년 4월경 육군 3군단 인사참모로 근무하던 중 윤필용 내란음모 사건과 관련한 여죄를 조사한다는 이유로 보안사로 불법 체포되어 고문과 폭행을 당하고, 전역지원서를 제출한 후 석방되었다. 전역처분을 받을 무렵 재차 불법 체포되어 고문과 폭행을 당하고 금품수수사실을 허위자백한 후 석방되었다. 

     

    황 전 대령은 2016년 12월경 국방부장관을 상대로 전역처분무효확인의 소를 제기하였고, 2017년 9월경 ‘가혹행위로 인한 강박상태에서 작성된 전역지원서에 기초하여 이루어진 전역처분은 무효’라는 승소판결이 확정되었다.

     

    황 전 대령과 그 가족들은 2018년 3월경 가혹행위 및 위법한 전역처분을 이유로 국가배상을 구하는 이 사건 소를 제기하였다. 

     

    1심은 보안사 수사관들의 황 전 대령에 대한 고의의 불법행위를 인정했다. 하지만 황 전 대령이 불법행위 당시인 1973년 4월경 가해자 및 손해발생 사실을 알았고 이 사건 소는 그로부터 단기소멸시효기간인 3년이 경과한 후 제기되었으므로, 원고들의 손해배상청구권은 시효로 소멸하였다고 판단했다. 원심 또한 이 같은 판단을 유지하면서 원고의 항소를 기각했다. 

     

    한편 사건은 1973년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수도경비사령관이었던 윤필용 소장의 쿠데타 모의 혐의 수사를 지시하면서 시작됐다. 보안사의 수사 끝에 윤 소장을 포함한 측근 및 사조직 관련자인 군인 10명이 구속 기소됐다. 30여명이 강제 전역했으며 중앙정보부 요원 30여명이 해직됐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79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55   불법 마사지 업소 단속보고서 누락한 경찰관들 최종 무죄 확정 새글 사회 23.12.01 13
5354   '조카 잘 부탁해' 음대 강사 부정 채용한 국립대 교수들 모두 유 사회 23.11.30 41
5353   女동료와 부적절 관계 맺은 유부남 경찰관..항소심도 "강등 사회 23.11.29 49
5352   지인 폭행 신고 못하게 주점서 불을 지른 60대 집행유예 사회 23.11.28 56
5351   기업환경 개선과 주주보호 위한 ‘상법’ 개정안 국회 제출돼 사회 23.11.27 67
5350   고객 휴대폰 소액결제 이용해 2천만원 별풍선 결제한 남성 집행유 사회 23.11.26 68
5349   60대 지적장애 여성 추행한 40대 지적장애 남성 실형 사회 23.11.24 73
5348   ‘동물 털 날리는 건 당연한데’ 반려묘 흉기로 찌른 60대 벌금형 사회 23.11.23 83
5347   같은 부대 병사 술 취해 잠들자 성추행한 하사 집행유예 사회 23.11.22 74
5346   자신을 걱정하는 80대 노모를 지팡이로 폭행한 50대 남성 실형 사회 23.11.20 76
5345   '성추행범 물러가라' 성추행 목사 예배 방해한 신도 벌금형..목 사회 23.11.18 108
5344   "한국에서 살거라" 제주까지 와서 9세 아들 유기한 30 사회 23.11.17 91
5343   자신의 유튜브 촬영을 거부한 노인을 도와준 행인 폭행한 40대女 사회 23.11.16 97
5342   "너 정도는 이긴다" 고교동창과 현피 벌여 숨지게 한 사회 23.11.15 95
5341   "원장이 시켜서.." 무면허 의료 시술한 간호조무사 8명 사회 23.11.14 99
5340   진혜원 "아파트 분리 수거장 공병 훔친건 무죄 판결해야&qu 사회 23.11.13 95
5339   '허위 병력' 꾸며 23명 병역 면탈 시킨 30대 병역 브로커 실형 사회 23.11.11 109
5338   法, '3명 사망' 한화 공장 폭발사고 관계자 항소 기각..징역·금 사회 23.11.10 113
5337   30대 여직원 수차례 성추행 및 성희롱 발언 한 60대 회사 대표 집 사회 23.11.09 113
5336   중국에서 '리니지' 불법 서버 운영으로 12억원 번 일당 집행유예 사회 23.11.08 106
5335   “왜 내 딸 때려” 사위와 다투다 살해 한 장인 징역 12년 확정 사회 23.11.07 102
5334   모친 재산 강탈하려던 30대 남매, 모친의 처벌불원으로 집행유예 사회 23.11.04 123
5333   불법 도박장에서 강도 행각 벌인 20대 5명 모두 집행유예 사회 23.11.03 111
5332   너무 과한 동네 사랑(?)..동네 욕한 행인 무차별 폭행한 40대 실 사회 23.11.02 126
5331   자동차 충전시설 취득세, 3년간 한시 면제 지방세특례제한법 발의 사회 23.10.31 130
5330   경영 맡겼더니 회삿돈 15억원 빼돌려 비자금 조성한 60대 남성 집 사회 23.10.31 142
5329   국제회계기준 따른 ‘상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 입법예고 사회 23.10.30 125
5328   8세 아들에 폭행·폭언 일삼은 아빠 항소심에서 처벌 가중 사회 23.10.28 127
5327   청소년 고용 사업장 10곳 중 8곳 노동법 위반 사회 23.10.27 121
5326   집행유예 기간 중 또 음주운전 한 50대 남성 결국 실형 사회 23.10.26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