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사법농단 임성근 무죄 확정... “재판개입 부적절하나 죄는 아냐”
글쓴이 사회

날짜 22.05.01     조회 26

    첨부파일

     

    대법원(제2부 주심 민유숙 대법관, 2021도11012)이 28일 재판개입 혐의를 받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로 기소된 임성근 판사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최종 확정한 가운데 시민단체가 강하게 반반했다.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이날 논평을 통해 “재판개입은 있었으나 그것이 ‘직권남용죄’에는 해당되지 않는다는 언어도단의 판결로 임성근은 사법농단에 관여하고도 무죄를 받는 6번째 사법농단 관여 판사가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법원은 ‘직권 없이 남용 없다’는 협소한 형식논리에 입각해 사법농단 법관들에게 차례로 무죄를 선고하고 있다”면서 “이 판결도 이와 궤를 같이 한다. 사법농단이라는 헌법 유린 사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제식구 감싸기에만 급급한 법원을 규탄하고 법원개혁을 방치한 국회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임성근은 서울중앙지법 형사수석부장판사이던 2015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재판에 개입해 판결문을 수정하도록 하고, 민변 변호사들의 대한문 앞 집회 사건 판결문의 판결 이유를 수정·삭제하였으며, 유명 프로야구 선수의 원정도박 사건에서 약식명령에 대한 판사의 정식재판 회부를 막은 혐의를 받았다”면서 “이 혐의들은 재판과정에서 사실로 확인되었다. 그러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직권’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직권남용이 아니라는 이유로 1심부터 3심까지 내리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설명헸다.

     

    사법감시센터는 또 “재판개입은 재판부 - 형사수석부장 - 법원행정처 차장 - 대법원장으로 이어진 피라미드 서열 속에서 법관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위에 있는 자들이, 자신의 지위에 기초한 권한을 ‘남용’하여 재판에 개입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었다”면서 “그럼에도 법원은 재판의 독립이 사실상 침해당했으나 침해할 직권이 없기 때문에 범죄가 아니라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법원은 이들의 권한과 관련된 직권의 범위만 따질 뿐, 그 목적과 결과를 애써 외면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사법농단이 밝혀진 이후, 지난 5년 동안 달라진 것은 하나도 없다”면서 “사법농단 사태의 최종 책임을 져야할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의 재판은 아직 1심조차 마무리 되지 않았고, 기소된 14명의 전현직 판사들 중 6명이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재판 절차가 끝난 현직 법관들에 대한 징계조차 최대 감봉 6개월에 그치는 등 솜방망이 처분”이라면서 “보다 못한 국회가 나서, 법관으로서는 처음으로 임성근을 탄핵소추했지만, 헌법재판소는 법관 임기 만료를 이유로 각하 결정으로 종결하였다”고 설명했다.

     

    사법감시센터는 이 같이 설명한 후 “대법원은 이에 대한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면서 “또한 법원행정처 폐지 등 사법농단 재발방지를 위한 국회 차원의 법원개혁 논의도 진전이 없다. 국회는 이제라도 중단된 법원개혁 논의를 조속히 다시 시작하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64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08 첨부파일 法 "'출근길 사망사고'라도 과실있다면 산재 아니다" 사회 22.05.20 6
4907 첨부파일 法, 성소수자에게 공공기관 대관 불허용은 위법..'성소수자 차별 사회 22.05.18 3
4906 첨부파일 10만 국민청원 ‘간호사 1인당 환자수 법제화’ 사회 22.05.16 17
4905 첨부파일 시민단체, 임종성 발의 '수도권매립지 개정안' 법안 철회 촉구 사회 22.05.15 16
4904 첨부파일 “위안부 합의는 인권 원칙 저버린 밀실협상과 외교참사 결과물” 사회 22.05.13 28
4903 첨부파일 . 사회 22.05.12 24
4902 첨부파일 法,, 황우석 '논문조작'에도 국가 표창 취소는 '절차 위법' 사회 22.05.11 22
4901 첨부파일 대법원 "청바지女 뒷모습 촬영해도 엉덩이 부각 없으면 유죄 사회 22.05.10 28
4900 첨부파일 ‘시흥산업용재유통센터’ 관리권 둘러싼 갈등 격화..."34년 사회 22.05.06 29
4899 첨부파일 法, 허리 디스크 약물 치료 후 '사지마비'는 의사 과실.. " 사회 22.05.06 37
4898 첨부파일 시민단체들, '교통사고 범죄' 부장 검사 '노골적 봐준' 검사들 공 사회 22.05.03 32
4897 첨부파일 `중대재해법 1호’ 삼표산업, 대표가 증거인멸 지휘 논란 사회 22.05.03 33
4896 첨부파일 비대위와 갈등있던 '이문3구역' 이번에는 '마감재 불법계약서' 논 사회 22.05.02 63
4895 첨부파일 사법농단 임성근 무죄 확정... “재판개입 부적절하나 죄는 아냐 사회 22.05.01 27
4894 첨부파일 法 "아파트 신축으로 일조권 침해 성당에게 손해배상금 지급 사회 22.04.29 27
4893 첨부파일 '尹 용산이전' 저지 최후의 법정 투쟁 시작..'집행정지 심문기일 사회 22.04.29 33
4892 첨부파일 간호사 1인당 환자수 법제화 ‘간호인력인권법’제정 촉구 사회 22.04.28 56
4891 첨부파일 “국민이 공감하는 정의, 법치와 공존하는 정의” 사회 22.04.27 31
4890 첨부파일 법원, 수습기간 중 ‘업무태만’ 특수산악구조대원 정규직 탈락은 사회 22.04.26 30
4889 첨부파일 민변 “중수청 등 새로운 수사기관 설치 등에 대한 논의가 필요” 사회 22.04.25 38
4888 첨부파일 "동성 군인간 성 관계 처벌하는 군 형법 조속히 위헌 결정해 사회 22.04.24 65
4887 첨부파일 형사 배상명령 디지털성범죄 전반으로 확대한다 사회 22.04.22 62
4886 첨부파일 정의기억연대, '수요집회'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8조 2항 사회 22.04.21 51
4885 첨부파일 대검 "'검수완박' 피해, 국민들 몫(?)" 주장..'극단적 사회 22.04.20 116
4884 첨부파일 법원, 조민 집행정지 일부 인용.."1심 선고후 30일까지 졸업 사회 22.04.18 42
4883 첨부파일 "김앤장 20억 받은 한덕수 무슨일 했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혀 사회 22.04.18 42
4882 첨부파일 “대법원이 내린 파기환송, SK는 과징금ㆍ형사 처벌대상 될 수 있 사회 22.04.17 37
4881 첨부파일 가습기살균제피해자, “조정위가 SK 등 가해기업과 직무유기 등 사회 22.04.14 54
4880 첨부파일 ‘디지털성범죄’, 몰수‧‧추징은 철저히 피 사회 22.04.14 37
4879 첨부파일 '검찰권 민주적 통제 위해 지방검사장 직선제 도입, 대검찰청 세 사회 22.04.13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