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시민단체, 오세훈 '거짓말' 경찰 고발...용산 피해자, 사퇴촉구
글쓴이 사회

날짜 21.04.02     조회 41

    첨부파일

    광화문촛불연대, 민생경제연구소, 민주시민기독연대 등 20여 개 진보 시민단체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선거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 오세훈 후보 고발에 나선 시민단체 회원들과 용산참사 피해자들     ©인터넷언론인연대

     

    1일 광화문촛불연대, 국민주권연대, 개혁국민운동본부, 민생경제연구소, 민주시민기독연대, 전국대학민주동문회협의회, 금융정의연대, 시민연대함께, 구본기생할경제연구소, 아웃사이트, 참자유청년연대, 가짜뉴스근절시민모임, 촛불혁명완성연대, 한국대학생진보연합, 21세기조선의열단, 한겨레발전연대, 카타콤교회, 양희삼TV, 생활안전시민네트워크, 적폐청산정의사회실현연구회 등 시민단체를 대표한 고발자로 권보람 참자유청년연대 사무처장과 안진걸 상지대 초빙교수 (민생경제연구소 소장/대표 고발인·고발인 조사 담당)가 나선 가운데 이들은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후보 고발취지를 설명했다.

     

    특히 안 소장은 기자회견에서 “오 후보가 내곡동 셀프 보상문제에 대해 끊임없이 거짓말을 하면서 당선만을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국민들을 기만하고 속이고 있다”며 “심지어 용산참사 마저도 철거민 탓으로 돌리는 비정하고 비열한 후보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권보람 참자유청연연대 사무총장이 읽은 기자회견에서는 “오세훈 후보는 본인이 내곡동 땅과 관련해 관여한 사실이 있으면 사퇴하겠다고 수차례 공언하기도 했는데,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도 참여했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이 이어지고 있으니 약속대로 즉시 사퇴하는 것이 맞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이들은 이날 “오세훈 후보는 내곡동 자체 보상을 받아놓고도 거짓말에 거짓말을 거듭하며 허위사실 유포를 대놓고 자행하고 있다”면서 “이것만으로도 서울시장 자격은커녕 후보의 자격조차 없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질타하고 전날 오 후보의 용산참사 언급에 대해 특별한 분노를 표출했다.

     

    ▲ 시민단체 고발에 보인 언론사들과 1인방송인들의 취재열기     ©인터넷언론인연대

     

    앞서 오 후보는 전날인 31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용산참사 관련 질문을 받고 "그 지역 임차인이 중심이 돼서 시민단체 전철연(전국철거민연합)이 가세해 폭력적 형태의 저항이 있었다. 쇠구슬인가 돌멩이인가를 쏘면서 건물을 점거하고 저항했다"며 사건이 임차인들 때문에 생긴 것으로 답했다.

     

    그러면서 "거기에 경찰이 진입하다가 생긴 참사“라고 말한 뒤 ”이 사고는 과도한, 부주의한 폭력 행위를 진압하기 위한 경찰 투입으로 생겼다"고 답하는 것으로 세입자 책임을 분명히 했다.

     

    따라서 이 같은 오 후보의 입장에 대해 피해자들은 당시 이명박 정부와 오세훈 서울시 정부가 영세 상인인 상가 세입자들의 생존권을 외면한 채 밀어붙이기식으로 재개발을 추진했던 데 대한 반성보다 생존권을 위해 저항한 피해자들을 ‘폭도’로 몰고 이들을 ‘진압’의 대상으로 보고 있음에 분노했다.. 

     

    그래선지 이날 당시 용산참사 피해자들은 물론 서울지역의 시민사회단체들은 큰 목소리로 오세훈 후보를 규탄하고 사퇴를 촉구하는 동시에 오세훈 후보를 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죄로 고발한 것이다.

     

    한편 앞서 당시 용산참사 유가족과 피해자들은 오 후보의 용산참가 관련 발언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오세훈 후보의 인면수심에 치가 떨린다. 두렵기까지 하다”며 “12년 전 여섯 명의 시민이 하루아침에 사망한 용산참사에 대한 오세훈 후보의 발언에 온몸이 떨려온다”고 눈물을 흘렸다.

     

    ▲ 용산참사 피해자가 오세훈 후보향해 내보인 분노의 손팻말    

     

    특히 이들은 이날 오 후보의 ‘폭력집단’운운에 대해 억울해 했다.

     

    이에 이들은 이날 “철거민 세입자들은 테러리스트도, 폭도도 아니다”라며 “레아호프, 삼호복집, 무교동낙지, 공화춘 중국음식점, 153당구장, 진보당 시계수리점, 한강지물포… 동네에서 수년에서 수십 년 장사하던 임차상인들이었고, 평범한 우리의 이웃이었다”고 사망한 피해자들을 열거했다. 

     

    그러면서 “대책 없이 쫓겨나는 것이 억울해 버텼더니, 돌아온 건 철거 용역 깡패들의 극심한 폭력과 모욕이었다”면서 “폭력을 피해 대화하자고 망루에 올랐다. 그렇게라도 해야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 줄 줄로만 알았다. ‘여기, 사람이 있다’는 절규를, 그렇게 잔인하게 진압하고 죽일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을 갈등과 폭력, 비극과 참사의 도시로 만들겠다는 것과 다름없는 말에 살기까지 느껴진다”면서 “2009년 1월 20일 용산참사 개발 폭력의 시대로 돌아갈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모독하고,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조차 없이 책임을 뒤집어씌우는 오세훈 후보는 서울시장의 자격이 없다”며 “오세훈 후보는 지금이라도 용산참사 유가족들과 철거민 피해자들에게 무릎 꿇고 사과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53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86 첨부파일 용산 ‘한남4구역’ 오에스 요원 동원 서면결의서 징구 논란 사회 21.04.10 10
4585 첨부파일 이재명, 재보선 참패에 “준엄한 결과 마음 깊이 새기겠다” 사회 21.04.09 27
4584 첨부파일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 무상급식 반대, 4.7 선거일에도 비판 받아 ,사회 21.04.08 33
4583 첨부파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민주 3% 승부vs국힘 15% 낙승 예측 사회 21.04.07 39
4582 첨부파일 소비자주권, 박영선 '선언적 구호'..오세훈 ‘공익성 결여’ 평가 사회 21.04.06 54
4581 첨부파일 "오세훈, 거짓말이 또 거짓말 낳는 거짓말 게이트 빠져든 것 사회 21.04.05 35
4580 첨부파일 ‘내곡동 생태탕' 식당 주인 "오 후보 왔었다. 왜 거짓말 하 사회 21.04.03 43
4579 첨부파일 시민단체, 오세훈 '거짓말' 경찰 고발...용산 피해자, 사퇴촉구 사회 21.04.02 42
4578 첨부파일 하나은행 ‘김정태-김승유’ 조세범처벌법 위반으로 고발당해 사회 21.03.31 65
4577 첨부파일 우원식 “이해충돌방지법, 결단의 시간”..이재명 “신속 제정” 사회 21.03.31 57
4576 첨부파일 오세훈 후보 내곡동 땅 ‘본질’은 ‘거짓말 검증’ 사회 21.03.30 61
4575 첨부파일 ‘신림2 재개발’ 3.29 임원 해임총회 성사 여부에 촉각 사회 21.03.27 70
4574 첨부파일 '박영선' 중구성동을 선거사무원 위급한 시민 구했다! 사회 21.03.26 84
4573 첨부파일 이재명 지사 “불법투기 전 공무원 고발 및 투기부동산 압류의뢰 사회 21.03.25 68
4572 첨부파일 소공연 배동욱 회장 복귀? 法, '탄핵총회 무효 가처분’ 일부 인 사회 21.03.24 65
4571 첨부파일 “UN평화유지군 파견에 한국정부 적극 나서야” 사회 21.03.23 64
4570 첨부파일 "518 민주화운동 모욕 신문사 처벌 하라" 청와대 청원 사회 21.03.21 107
4569 첨부파일 LH 투기 민심 극도로 악화...국민 다수, 수사 조사 모두 안 믿어 사회 21.03.20 108
4568 첨부파일 암피해주민·시민단체 "환경참사 KT&G, 백복인 사장 재 사회 21.03.19 108
4567 첨부파일 민주, 오세훈 후보 고발...서울시장 선거전 쌍방고발전으로 번져 사회 21.03.18 82
4566 첨부파일 오세훈 "내곡동 땅 위치 몰라" 고민정 "거짓말, 사회 21.03.17 115
4565 첨부파일 “작은 비리 관용적이었던 문화가 LH사태 원인 중 하나” 사회 21.03.16 115
4564 첨부파일 포스코 미얀마 투자 놓고 시민단체-포스코 대립 사회 21.03.13 149
4563 첨부파일 정세균 총리 “직원투기 LH, 국민신뢰 회복 불능 기관” 질타 사회 21.03.11 111
4562 첨부파일 시민·종교·노동계 “기후·노동·인권악당 포스코는 삼진아웃” 사회 21.03.11 126
4561 첨부파일 임은정 검사 "공무상 기밀누설 고발?...누구를 위한 기밀인 사회 21.03.10 138
4560 첨부파일 천안 ‘아스트레아파트’ 피해액 100억대 시행사는 연락두절 사회 21.03.08 105
4559 첨부파일 한남하이츠 박호성 조합장..."갈등 딛고 소통의 조합 만들겠 사회 21.03.08 121
4558 첨부파일 허재현 탐사행동기자 “엄희준 검사 기소요구 1인 시위 할 것” 사회 21.03.06 493
4557 첨부파일 윤석열 검찰총장 "검찰에서 내 역할은 여기까지" 사퇴 사회 21.03.05 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