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檢,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박근혜에 징역 35년 구형
글쓴이 사회

날짜 20.05.21     조회 44

    첨부파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합계 3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20일 국정농단 및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에 대한 파기환송심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잘못을 단 한 순간도 인정하지 않고 오로지 남탓으로 돌리며 책임을 회피했다. 사법절차도 부인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구형했다.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 심리로 열린 이날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은 출석하지 않았으며 관련  의견도 밝히지 않았다. 선고는 7월10일 재판에서 이뤄진다.

     

    이날 검찰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파기환송심 결심공판에서 대통령재직 중 뇌물 관련 혐의에 대해 징역 25년, 뇌물 이외의 직권 남용 혐의에 대해 징역 10년, 뇌물 혐의 관련 벌금 300억원, 추징금 2억원, 직권남용 관련 추징금 33억원을 각각 구형했다.

     

    그리고 검찰은  "국민의 대통령임에도 국민으로부터 받은 권한을 자신과 최서원의 사익추구 수단으로 사용했다"며 "청와대 안가라는 은밀한 공간에서 기업 총수들과 현안을 해결하며 정경유착을 보여줬으며, 국민 공적권한을 사유화했고, 사적 이용에 적극적으로 동조하지 않은 공무원들을 사직시키는 등 용인될 수 없는 행위를 했다"고 지적했다.

     

    또 국정원 특활비 의혹에 대해서도 "임명권자이자 지휘권자인 대통령과 자금의 은밀한 운영이 허용되는 국정원장 사이에 이뤄진 내밀한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직무공정성과 청렴성에 대한 신뢰를 훼손했고, 국가안보 버팀목인 국정원 특활비를 다른 용도로 사용해 국민의 안전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은 이런 잘못을 단 한 순간도 인정하지 않고 오로지 남탓으로 돌리며 책임을 회피했다. 사법절차도 부인하고 있다"면서 "한법과 법률에 따른 양정을 통해 헌법의 평등가치를 구현, 우리사회에 법치주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줘야한다"고 구형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은 "박 전 대통령은 수사기관에서 일관적으로 혐의를 전부 부인했다"며 "변호인도 이러한 의사를 바탕으로 무죄 판단을 구한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박 전 대통령은 국민 행복을 위해 노력했고, 이 사건 이전에는 부패에 연루된 적도 없다. 국정농단으로 사적 이득을 취한 적 없다는 것도 다 알고 있다"며 "최서원을 신뢰했지만, 최서원이 믿음을 저버리는 것을 알지 못해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박 전 대통령이 큰 정치적 책임을 졌고, 장기간 구금돼 건강상태도 좋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달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46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57 첨부파일 '밸류인베스트코리아’...법원과 검찰은 사기꾼의 친구? 새글 사회 20.06.02 5
4356 첨부파일 가만히 있으라’ 세월호 추모 침묵행진 ‘용혜인’ 6년 만에 무죄 사회 20.05.31 14
4355 첨부파일 “요진개발·휘경학원 관계자 및 공직자들 형사 처벌해야” 사회 20.05.28 12
4354 첨부파일 ‘6천억’ 시행대행권 소송에 청구금액은 '100만 60원' 무슨 일? 사회 20.05.28 17
4353 첨부파일 황희석, 법세련에 경고 "근거 없는 고발, 본 때 보여줄 것& 사회 20.05.27 28
4352 첨부파일 성락교회, '교개협'측 제기 임시이사선임 건 승소 사회 20.05.26 28
4351 첨부파일 검찰, 신천지 본부 등 압수수색...강제수사에 나섰다 사회 20.05.24 26
4350 첨부파일 民, 한만호 비망록 근거, 한명숙 사건 재조사 필요 제시 사회 20.05.22 38
4349 첨부파일 檢,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박근혜에 징역 35년 구형 사회 20.05.21 45
4348 첨부파일 "발포명령자 규명, 국가폭력 진상 반드시 밝힐 것" 사회 20.05.20 43
4347 첨부파일 '이재명' 무죄 탄원 호소 거리에 나선 시민 '사라당' 사회 20.05.19 44
4346 첨부파일 한만호 “나는 검찰의 개...한명숙 전 총리 뇌물 증언은 거짓말” 사회 20.05.18 38
4345 첨부파일 경찰 "n번방 창시자 '갓갓' 본명은 문형욱"...신상공개 사회 20.05.14 53
4344 첨부파일 성소수자 “이태원 감염....인권보장이 방역의 최선” 사회 20.05.13 49
4343 첨부파일 이재명, 이태원 업소 출입자 ‘대인접촉금지’ 명령 어기면 형사 사회 20.05.11 51
4342 첨부파일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수감 200일만에 석방 돼 사회 20.05.10 58
4341 첨부파일 “檢 청와대 하명수사, 짜놓은 틀에 괴물을 만들고 있다” 사회 20.05.09 58
4340 첨부파일 포렌식 하고도 '잠긴 아이폰' 넘긴 檢 공수처 고발 될까? 사회 20.05.08 43
4339 첨부파일 "한겨레 기자가 법세련 대변인인가?" 네티즌들 한겨레 사회 20.05.06 49
4338 첨부파일 “국세청, 수천억 휘경학원 증여세 탈세에 면죄부” 사회 20.05.05 39
4337 첨부파일 ‘지성호’ ‘태영호’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탄핵 소추될까? 사회 20.05.04 46
4336 첨부파일 무급 휴직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 지원 법률적 근거 마련 사회 20.05.03 46
4335 첨부파일 100년 먹거리 실현할 탄소산업 종합컨트롤타워 건립 가능해졌다 사회 20.05.01 44
4334 첨부파일 檢, 채널A 본사 압수수색 나서...채널A 기자들, 저항 소식도 사회 20.04.29 56
4333 첨부파일 文, 법무부 차관에 고기영 동부지검장 임명..김오수 퇴임 사회 20.04.29 51
4332 첨부파일 ‘최대집’ 인격권 침해 금지 가처분 사건 ‘일베 활동’ 다툰다 사회 20.04.28 54
4331 첨부파일 고철용 “요진·휘경 국세청 과세 5월중 이루어질 것” 사회 20.04.27 48
4330 첨부파일 박순자 의원 전 운전기사,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당한 입장은 사회 20.04.26 44
4329 첨부파일 황운하 “검찰의 압수수색은 불순한 의도를 가진 수사권 남용” 사회 20.04.25 46
4328 첨부파일 '대불총' 부처님오신날 연등행사 국고보조금 횡령 의혹 사회 20.04.23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