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발포명령자 규명, 국가폭력 진상 반드시 밝힐 것"
글쓴이 사회

날짜 20.05.20     조회 43

    첨부파일

    발포 명령자 규명과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 등 국가폭력 진상을 반드시 밝히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광주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서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80년 5월 광주의 함성이 그대로 담긴 옛 전남도청 앞 분수대 광정에서 진행된 이날 기면식에서 "오월 정신'의 계승을 국가 위기 극복의 동력으로 삼으면서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전하기 위해 헌법에 5·18 민주화운동을 새기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이날 방송인 김제동 씨의 사회로 열린 기념식은 옛 도청을 배경으로 차려졌다. 그리고 화려한 휴가, 택시운전사 등의 화면에 5월 참상이 담긴 역사적 사진들을 파노라마 식으로 전개하면서 20년 전 광주에서 있었던 국가폭력의 현실을 그대로 고발했다.

     

    그리고 기 고발영상 상영 후 시민학생들이 부른 임을위한행진곡 장면이 지나가면서 문 대통령이 기념사를 위해 단상에 올랐다.

     

    그리고는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며 5·18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강조한 가운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왜곡과 폄훼는 더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며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진상규명의 가장 큰 동력은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는 국민들"이라며 "5·18의 완전한 진실을 향한 국민의 발걸음도 결코 되돌리거나 멈춰 세울 수 없다"고 거듭 밝혔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는 말로 개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또한, "5·18 행방불명자 소재를 파악하고 추가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배,보상에도 단 한 명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거나 "경찰관 뿐 아니라 군인, 해직 기자 같은 다양한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46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57 첨부파일 '밸류인베스트코리아’...법원과 검찰은 사기꾼의 친구? 새글 사회 20.06.02 5
4356 첨부파일 가만히 있으라’ 세월호 추모 침묵행진 ‘용혜인’ 6년 만에 무죄 사회 20.05.31 14
4355 첨부파일 “요진개발·휘경학원 관계자 및 공직자들 형사 처벌해야” 사회 20.05.28 12
4354 첨부파일 ‘6천억’ 시행대행권 소송에 청구금액은 '100만 60원' 무슨 일? 사회 20.05.28 18
4353 첨부파일 황희석, 법세련에 경고 "근거 없는 고발, 본 때 보여줄 것& 사회 20.05.27 28
4352 첨부파일 성락교회, '교개협'측 제기 임시이사선임 건 승소 사회 20.05.26 29
4351 첨부파일 검찰, 신천지 본부 등 압수수색...강제수사에 나섰다 사회 20.05.24 28
4350 첨부파일 民, 한만호 비망록 근거, 한명숙 사건 재조사 필요 제시 사회 20.05.22 38
4349 첨부파일 檢,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박근혜에 징역 35년 구형 사회 20.05.21 45
4348 첨부파일 "발포명령자 규명, 국가폭력 진상 반드시 밝힐 것" 사회 20.05.20 44
4347 첨부파일 '이재명' 무죄 탄원 호소 거리에 나선 시민 '사라당' 사회 20.05.19 44
4346 첨부파일 한만호 “나는 검찰의 개...한명숙 전 총리 뇌물 증언은 거짓말” 사회 20.05.18 38
4345 첨부파일 경찰 "n번방 창시자 '갓갓' 본명은 문형욱"...신상공개 사회 20.05.14 54
4344 첨부파일 성소수자 “이태원 감염....인권보장이 방역의 최선” 사회 20.05.13 49
4343 첨부파일 이재명, 이태원 업소 출입자 ‘대인접촉금지’ 명령 어기면 형사 사회 20.05.11 52
4342 첨부파일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수감 200일만에 석방 돼 사회 20.05.10 58
4341 첨부파일 “檢 청와대 하명수사, 짜놓은 틀에 괴물을 만들고 있다” 사회 20.05.09 60
4340 첨부파일 포렌식 하고도 '잠긴 아이폰' 넘긴 檢 공수처 고발 될까? 사회 20.05.08 43
4339 첨부파일 "한겨레 기자가 법세련 대변인인가?" 네티즌들 한겨레 사회 20.05.06 49
4338 첨부파일 “국세청, 수천억 휘경학원 증여세 탈세에 면죄부” 사회 20.05.05 39
4337 첨부파일 ‘지성호’ ‘태영호’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탄핵 소추될까? 사회 20.05.04 46
4336 첨부파일 무급 휴직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 지원 법률적 근거 마련 사회 20.05.03 46
4335 첨부파일 100년 먹거리 실현할 탄소산업 종합컨트롤타워 건립 가능해졌다 사회 20.05.01 44
4334 첨부파일 檢, 채널A 본사 압수수색 나서...채널A 기자들, 저항 소식도 사회 20.04.29 56
4333 첨부파일 文, 법무부 차관에 고기영 동부지검장 임명..김오수 퇴임 사회 20.04.29 51
4332 첨부파일 ‘최대집’ 인격권 침해 금지 가처분 사건 ‘일베 활동’ 다툰다 사회 20.04.28 54
4331 첨부파일 고철용 “요진·휘경 국세청 과세 5월중 이루어질 것” 사회 20.04.27 48
4330 첨부파일 박순자 의원 전 운전기사,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당한 입장은 사회 20.04.26 44
4329 첨부파일 황운하 “검찰의 압수수색은 불순한 의도를 가진 수사권 남용” 사회 20.04.25 46
4328 첨부파일 '대불총' 부처님오신날 연등행사 국고보조금 횡령 의혹 사회 20.04.23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