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부모 학대에 학교로 피신한 여제자 성폭행한 교사 항소심 형량 늘어
글쓴이 사회

날짜 23.05.18     조회 2485

    첨부파일

    부모에게 학대당한 여학생을 학교 관사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고 항소한 전직 교사의 형량이 항소심에서 오히려 증가했다.

     

    ▲ 광주고등법원 자료사진    (사진 = 법률닷컴)

     

    광주고법 형사1부 (재판장 박혜선)는 지난 15일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씨에게 원심에서 받은 징역3년을 파기하고 징역 5년 형을 선고했다이와 함께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7년간 아동 청소년 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씨는 교사로 재직할 당시인 지난 202111월 말부터 지난해 1월 초까지 자신이 근무하던 광주의 한 학교 관사에서 제자였던 양을 성추행하거나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그는 양이 어머니에게 학대당했다는 말을 듣고 직접 경찰에 신고한 뒤 자신이 거주하던 학교 관사에서 함께 지내자고 제안했다.

     

    이후 씨는 양에게 비상적인 요구를 했다그는 양에게 밖에서 위험하게 성 경험을 하는 것보다 집에서 안전하게 했으면 한다는 비이성적 제안을 하며 양의 거부에도 10차례 이상 성폭행을 감행했다.

     

    양은 사회관계망서비스 (SNS)로 다른 학교에 다니는 친구에게 이런 사실을 알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겨울 방학 기간 씨의 범행은 더욱 심해졌지만 갈 곳이 없었던 양은 겨울 방학이 끝나고서야 해당 사실을 학교에 알렸고 학교 측은 이를 신고하고 씨를 해직했다.

     

    재판과정에서 씨는 외과 질환 때문에 성관계 자체가 불가능하다면서 어떠한 성접촉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양이 성적을 나쁘게 받아 거짓말 하고 있으며 자신이 다른 여성과 결혼한다는 것에 불만을 품고 있다고 주장하며 오히려 양을 가해자로 몰았다.

     

    1심 재판부는 “A 씨는 자신의 학교 학생이자 사실상 보호하던 피해자를 성적으로 학대해 죄책이 무겁고, B 양이 씨를 무고할 만한 특별한 동기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질병 등 중요 부분에서 씨 진술이 일관되지 않은 점과 양의 진술은 일관되고 상세한 점을 근거로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씨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항소심에서도 씨는 반성없이 성관계가 불가능하다는 주장을 지속하며 범행을 부인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A 씨는 고소당한 이후에야 관련 진료를 받기 시작했고 성관계가 불가능하지 않다는 의사 소견도 있다며 피해자는 직접 경험하거나 본 사람만 알 수 있는 구체적인 내용을 진술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가 심각한 충격을 입었음에도 범행을 부인하는 점 피해 회복 노력조차 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원심 형이 가볍다는 검사의 항소를 받아들여 원심보다 무거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85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28   조상 묘소 파묘 후 유골 임의 화장한 시어머니와 며느리 집행유예 새글 사회 24.07.21 2
5527   거짓으로 수출 허가 받았어도 취소전 전략물자 수출은 합법 사회 24.07.20 5
5526   유치장에서 나사 삼켜 응급실 간뒤 도주 시도한 20대 실형 사회 24.07.19 16
5525   '와인 동호회' 회원 폭행해 사망케한 40대 남성 1심 징역8년→2심 사회 24.07.18 22
5524   47억 빌린 뒤 잠적한 채무자 찾아내 폭행한 채권자들 모두 유죄 사회 24.07.17 25
5523   중학생 아들 불결한 환경 속 5달 넘게 방치한 50대 엄마 항소심도 사회 24.07.16 24
5522   法 “집합건물 관리단 법적 근거 없이 장기수선충당금 부과해도 admin 24.07.14 31
5521   “AI 혁신에는 적정한 책임과 의무 부과가 함께 가야” 사회 24.07.14 36
5520   가정폭력 피해 아내 돕던 경찰관 폭행한 40대 남편 징역형 집행유 사회 24.07.13 35
5519   아버지의 비근로 소득도 유류분청구 가능할까? 사회 24.07.10 43
5518   녹색 신호에 길 걷던 보행자 치고 달아난 음주운전자 집행유예 사회 24.07.09 43
5517   법무부, 임기만료 검찰총장 신임 후보자 선출 절차 들어가 사회 24.07.07 59
5516   만취해 출동한 소방대원 폭행한 30대 남성 징역형 집행유예 사회 24.07.06 51
5515   뇌물 받고 2억원 세금 감면해 준 세무공무원 2명 징역형 사회 24.07.04 61
5514   ‘탕탕탕’ 놀이터 어린이들에게 BB탄 총 쏜 50대 정신질환자 벌 사회 24.07.04 53
5513   10년 전 미성년 제자와 성관계 촬영했던 수학 강사 실형 사회 24.07.03 65
5512   씨수소 정액 훔쳐 판 돈으로 스포츠 도박한 30대 남성 실형 사회 24.07.02 64
5511   용산 대통령실 앞 집회 금지...法 시민단체 손 들어줬다! 사회 24.07.01 62
5510   '17억대 차익' 온라인 게임머니 환전소 운영 일당 모두 유죄 사회 24.06.29 60
5509   대법 회생·파산위 ‘개인도산 임차인 피해 최소화 장치 마련해야 사회 24.06.28 56
5508   담당사건 피의자 모친 추행하고 성관계 요구한 현직 경찰관 실형 사회 24.06.27 56
5507   컬러복사기로 위조한 가짜 돈 사용한 50대 남성 집행유예 사회 24.06.26 60
5506   “명도소송 전 계약해지 요건 충분한지부터 확인 해야” 사회 24.06.25 65
5505   대법원 “'백색실선 침범' 형사처벌 12대 중과실 아니다” 사회 24.06.24 80
5504   반도체 핵심 기술 외국에 유출하려 한 前 삼성 연구원 집행유예 사회 24.06.22 60
5503   "임차권등기 설정된 매물은 해지 확인 후 들어가야" 사회 24.06.21 61
5502   직원들과 짜고 1억4천만여원 실업급여 부정으로 타낸 업주 징역형 사회 24.06.20 62
5501   유명 유튜버 이근, 오토바이 뺑소니 및 러-우 전쟁 참전 혐의 항 사회 24.06.19 82
5500   "왜 주차구역 침범해" 주차 갈등 빚던 이웃 흉기 협박 사회 24.06.18 76
5499   이재명 지지자들 수원지법 신진우 부장판사 탄핵 서명 돌입 사회 24.06.17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