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국가배상청구권 소멸시효 기산은 무효확인 소 판결 확정 시점
글쓴이 사회

날짜 22.09.14     조회 50

    첨부파일

    대법원이 50여년전 고문 등 가혹행위로 강제 전역당한 후 불법행위에 기한 국가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전역처분무효확인소의 판결이 확정되었을 때 국가배상청구권의 단기 소멸시효가 기산된다고 판단했다. 

     

    대법원 2부(주심 대법관 조재연)는 지난 7일 박정희 정권 시절 ‘윤필용 사건’에 연루돼 강제 전역을 당했던 황진기 전 육군 대령이 제기한 국가배상 소송에서 단기 소멸시효가 완성되었다고 본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환송했다.

     

    ▲ 윤필용 사건 자료사진 #윤필용 #수방사 #수도경비사령관 #박정희 #내란음모  © 이재상 기자

     

    대법원은 “손해 및 가해자를 안 날이란 불법행위의 요건사실에 대한 인식으로서 위법한 가해행위의 존재, 손해의 발생 및 가해행위와 손해 사이의 인과관계 등이 있다는 사실을 현실적으로도 구체적으로 인식한 날을 의미하고, 이를 원인으로 손해배상을 소로써 청구할 수 있다는 사실까지 안 날을 의미하며, 그 판단은 개별 사건의 여러 객관적 사정을 참작하고 손해배상청구가 사실상 가능하게 된 상황을 고려하여 합리적으로 인정하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고 작성의 전역지원서에 기초하여 이루어진 전역처분이 외관상 존재하였으므로, 전역처분무효확인소송을 통해 전역처분과 관련하여 이루어진 고문, 폭행 등 가혹행위 사실의 확인과 전역처분이 무효라는 승소판결이 확정되기 전에는 원고들이 같은 사유를 주장하면서 국가배상청구를 할 수 있다는 사정을 인식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계속해서 “원고의 전역처분무효확인소송의 승소판결이 확정되었을 때 비로소 전역처분과 관련하여 이루어진 가혹행위 및 무효인 전역처분이라는 불법행위의 요건사실을 현실적이고도 구체적으로 인식하였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므로, 가혹행위 및 전역처분으로 인한 국가배상청구권의 단기 소멸시효는 그때부터 기산된다”고 설명했다. 

     

    황진기 전 대령은 1973년 4월경 육군 3군단 인사참모로 근무하던 중 윤필용 내란음모 사건과 관련한 여죄를 조사한다는 이유로 보안사로 불법 체포되어 고문과 폭행을 당하고, 전역지원서를 제출한 후 석방되었다. 전역처분을 받을 무렵 재차 불법 체포되어 고문과 폭행을 당하고 금품수수사실을 허위자백한 후 석방되었다. 

     

    황 전 대령은 2016년 12월경 국방부장관을 상대로 전역처분무효확인의 소를 제기하였고, 2017년 9월경 ‘가혹행위로 인한 강박상태에서 작성된 전역지원서에 기초하여 이루어진 전역처분은 무효’라는 승소판결이 확정되었다.

     

    황 전 대령과 그 가족들은 2018년 3월경 가혹행위 및 위법한 전역처분을 이유로 국가배상을 구하는 이 사건 소를 제기하였다. 

     

    1심은 보안사 수사관들의 황 전 대령에 대한 고의의 불법행위를 인정했다. 하지만 황 전 대령이 불법행위 당시인 1973년 4월경 가해자 및 손해발생 사실을 알았고 이 사건 소는 그로부터 단기소멸시효기간인 3년이 경과한 후 제기되었으므로, 원고들의 손해배상청구권은 시효로 소멸하였다고 판단했다. 원심 또한 이 같은 판단을 유지하면서 원고의 항소를 기각했다. 

     

    한편 사건은 1973년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수도경비사령관이었던 윤필용 소장의 쿠데타 모의 혐의 수사를 지시하면서 시작됐다. 보안사의 수사 끝에 윤 소장을 포함한 측근 및 사조직 관련자인 군인 10명이 구속 기소됐다. 30여명이 강제 전역했으며 중앙정보부 요원 30여명이 해직됐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68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21 첨부파일 군대 내 성범죄 근절 ‘먼길’…군 성범죄 재판건수 큰 증가세 새글 사회 22.10.04 5
5020 첨부파일 법무부, 교정시설 향정신성의약품 반입 제한 강화 사회 22.10.02 16
5019 첨부파일 공직선거법 위헌 결정 이후 개정 방향 모색 토론회 국회에서 열려 사회 22.09.30 22
5018 첨부파일 재판중인 '빗썸 이정훈ㆍ업비트 이석우' 내달 '국감' 증인으로 사회 22.09.29 71
5017 첨부파일 ‘탭’쳤는데도 계속 제자 목 조른 유도부 女 코치.. 집행유예 사회 22.09.28 215
5016 첨부파일 '뇌물 혐의' 국힘 정찬민 또 법정 구속..징역 7년 의원직 상실형 사회 22.09.23 146
5015 첨부파일 전여옥 , 윤미향 관련 '명예훼손' 1천만원 배상해야 사회 22.09.22 70
5014 첨부파일 아이스크림 등 음식만 절도한 20대 여성 항소심도 집행유예 사회 22.09.21 50
5013 첨부파일 신당역 사건 “여성들은 살고 싶다”...진보당 기자회견 사회 22.09.18 43
5012 첨부파일 뉴질랜드 긴급인도구속 요청 받고 가방속 아이 시신 40대 용의자 사회 22.09.16 44
5011 첨부파일 퇴임 대통령 사저 근처 혐오시위 원천 방지하는 법안 발의 사회 22.09.14 49
5010 첨부파일 국가배상청구권 소멸시효 기산은 무효확인 소 판결 확정 시점 사회 22.09.14 51
5009 첨부파일 대법원, ‘정말 야비한 사람 같다’ 표현은 모욕죄 아니야 사회 22.09.13 42
5008 첨부파일 法 ‘김어준 뉴스공장’ 해외 일베급 표현은 모욕 아냐 사회 22.09.10 55
5007 첨부파일 전현희, "감사원의 불법감사, 민ㆍ형사 등 법적책임 묻겠다 사회 22.09.09 50
5006 첨부파일 "내 땅이야" 공용 토지를 자기 땅이라며 주차비를 내지 사회 22.09.08 55
5005 첨부파일 장위10구역, 명도소송 승소에도 결국 사랑제일교회에 560억 보상 사회 22.09.06 50
5004 첨부파일 어린이들 앞에서 기니피그 던져 죽인 80대 공원관리원 항소심에서 사회 22.09.06 58
5003 첨부파일 “추행목적으로 상가 엘리베이터 앞까지 들어간건 주거침입 아냐 사회 22.09.05 32
5002 첨부파일 윤미향 '17차공판' 신경과 전문의, “길원옥 할머니, 인지능력 대 사회 22.09.04 50
5001 첨부파일 "성소수자 여군 성폭력 사건, 파기환송심은 유죄판결 확정해 사회 22.09.03 79
5000 첨부파일 “김병건측 싱가포르 민사판결 즉각 항소...이정훈 형사사건 영향 사회 22.09.02 62
4999 첨부파일 잦은 부부싸움 끝에 아내 살해하고 자수한 60대..항고심에서 감형 사회 22.09.01 60
4998 첨부파일 16층에서 입양 길고양이 집어던져 죽게 만든 40대 女..구형보다 사회 22.08.31 65
4997 첨부파일 40대 남성 살인 범죄 3번째에 '무기징역' 판결 사회 22.08.29 67
4996 첨부파일 “간첩조작질 공안검사 양두구육 극우부패세력 표현은 무죄” 사회 22.08.29 60
4995 첨부파일 관광객 무더기 이탈 제주도에도 전자여행허가제 도입한다 사회 22.08.28 64
4994 첨부파일 언중위 '중앙일보ㆍimbc 윤미향 관련보도 정정보도' 명령 사회 22.08.27 105
4993 첨부파일 "한동훈 독재 아닌척 하지만, 괴벨스라고 있다" 사회 22.08.25 61
4992 첨부파일 '13년간 여동생 성폭행' 무죄 친오빠, "이 사건 널리 알려달 사회 22.08.25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