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장위10구역, 명도소송 승소에도 결국 사랑제일교회에 560억 보상금 지급결정
글쓴이 사회

날짜 22.09.06     조회 50

    첨부파일

    재개발을 벌이고 있는 서울 장위10구역 한가운데 위치해 수백억대 보상금을 요구해오던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가 결국 원하던 보상금을 지급받게 됐다.

     

    ▲ 지난 2020년 3월14일 코로나19 팬데믹이 한창이던 시기 정부의 방역지침을 무시하고  사랑제일교회에 모여 예배를 보는 신도들  © 유튜브 너만몰라 TV 캡쳐

     

    장위10구역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은 6일 오후 총회를 개최해 사랑제일교회가 요구하고 있는 보상금 560억 원을 지급을 가결했다.

     

    총 면적 1100평 중 불법건축물이 700평을 차지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는 장위10구역 정비구역 한가운데 위치해있어 교회를 빼고 정비사업을 진행하면 정비계획과 설계 수정은 물론 지방자치단체의 인허가 절차 역시 다시 진행해야하는 등 지연되는 손해액만 91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었었다.

     

    이에 조합은 신축교회건설비 63억 원과 대토보상 100억 원 등 총 250억여 원의 보상금을 지급하려고 했지만 사랑제일교회는 이를 거부하며 제시한 보상금의 두 배가 넘는 563억 원을 요구해왔다.

     

    조합 측 역시 교회의 요구를 거부하며 교회를 상대로 명도소송을 제기해 인도명령에 불응 시 강제철거를 할 수 있는 권한을 대법원에서 확정 받았다하지만 조합의 차례 걸친 강제집행에도 교회 측은 화염병 등을 던지며 강하게 저항해 결국 뜻을 이룰 수 없었다.

     

    결국 조합측은 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보상금을 지급하는 방향이 교회를 빼고 사업을 진행하는 것보다 손해가 적고 조합에 유리하다고 판단해 내부적으로 보상금을 지급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

     

    이번 총회의 결정으로 교회는 원하던 560억 원을 받게 됐으며 조합 역시 명도 마무리 이후 일반분양을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대법원에서 명도 소송 승소 확정까지 받은 조합이 불법 건축물을 이용해 이른바 알박기한 교회에 강제집행을 하지 못한 채 그들의 요구를 들어줬다는 사례를 남겼다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성공적인 알박기 신화로 기록 되겠군” “신은 없다는 걸 한 번 더 깨닫습니다” “앞으로는 재개발구역에서 강제로 나가라고 하면 소화기 뿌리면서 저항하세요” “단군 이래 최대의 알박기” 등 부정적 반응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68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21 첨부파일 군대 내 성범죄 근절 ‘먼길’…군 성범죄 재판건수 큰 증가세 새글 사회 22.10.04 5
5020 첨부파일 법무부, 교정시설 향정신성의약품 반입 제한 강화 사회 22.10.02 16
5019 첨부파일 공직선거법 위헌 결정 이후 개정 방향 모색 토론회 국회에서 열려 사회 22.09.30 22
5018 첨부파일 재판중인 '빗썸 이정훈ㆍ업비트 이석우' 내달 '국감' 증인으로 사회 22.09.29 72
5017 첨부파일 ‘탭’쳤는데도 계속 제자 목 조른 유도부 女 코치.. 집행유예 사회 22.09.28 217
5016 첨부파일 '뇌물 혐의' 국힘 정찬민 또 법정 구속..징역 7년 의원직 상실형 사회 22.09.23 149
5015 첨부파일 전여옥 , 윤미향 관련 '명예훼손' 1천만원 배상해야 사회 22.09.22 70
5014 첨부파일 아이스크림 등 음식만 절도한 20대 여성 항소심도 집행유예 사회 22.09.21 52
5013 첨부파일 신당역 사건 “여성들은 살고 싶다”...진보당 기자회견 사회 22.09.18 43
5012 첨부파일 뉴질랜드 긴급인도구속 요청 받고 가방속 아이 시신 40대 용의자 사회 22.09.16 45
5011 첨부파일 퇴임 대통령 사저 근처 혐오시위 원천 방지하는 법안 발의 사회 22.09.14 50
5010 첨부파일 국가배상청구권 소멸시효 기산은 무효확인 소 판결 확정 시점 사회 22.09.14 52
5009 첨부파일 대법원, ‘정말 야비한 사람 같다’ 표현은 모욕죄 아니야 사회 22.09.13 42
5008 첨부파일 法 ‘김어준 뉴스공장’ 해외 일베급 표현은 모욕 아냐 사회 22.09.10 56
5007 첨부파일 전현희, "감사원의 불법감사, 민ㆍ형사 등 법적책임 묻겠다 사회 22.09.09 50
5006 첨부파일 "내 땅이야" 공용 토지를 자기 땅이라며 주차비를 내지 사회 22.09.08 55
5005 첨부파일 장위10구역, 명도소송 승소에도 결국 사랑제일교회에 560억 보상 사회 22.09.06 51
5004 첨부파일 어린이들 앞에서 기니피그 던져 죽인 80대 공원관리원 항소심에서 사회 22.09.06 59
5003 첨부파일 “추행목적으로 상가 엘리베이터 앞까지 들어간건 주거침입 아냐 사회 22.09.05 32
5002 첨부파일 윤미향 '17차공판' 신경과 전문의, “길원옥 할머니, 인지능력 대 사회 22.09.04 50
5001 첨부파일 "성소수자 여군 성폭력 사건, 파기환송심은 유죄판결 확정해 사회 22.09.03 80
5000 첨부파일 “김병건측 싱가포르 민사판결 즉각 항소...이정훈 형사사건 영향 사회 22.09.02 62
4999 첨부파일 잦은 부부싸움 끝에 아내 살해하고 자수한 60대..항고심에서 감형 사회 22.09.01 60
4998 첨부파일 16층에서 입양 길고양이 집어던져 죽게 만든 40대 女..구형보다 사회 22.08.31 65
4997 첨부파일 40대 남성 살인 범죄 3번째에 '무기징역' 판결 사회 22.08.29 67
4996 첨부파일 “간첩조작질 공안검사 양두구육 극우부패세력 표현은 무죄” 사회 22.08.29 60
4995 첨부파일 관광객 무더기 이탈 제주도에도 전자여행허가제 도입한다 사회 22.08.28 65
4994 첨부파일 언중위 '중앙일보ㆍimbc 윤미향 관련보도 정정보도' 명령 사회 22.08.27 105
4993 첨부파일 "한동훈 독재 아닌척 하지만, 괴벨스라고 있다" 사회 22.08.25 61
4992 첨부파일 '13년간 여동생 성폭행' 무죄 친오빠, "이 사건 널리 알려달 사회 22.08.25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