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추행목적으로 상가 엘리베이터 앞까지 들어간건 주거침입 아냐”
글쓴이 사회

날짜 22.09.05     조회 335

    첨부파일

     

     

    대법원이 성추행을 하기 위해 상가 1층의 공용 부분 내 엘리베이터 앞 부분까지 들어간 부분에 대해서는 주거침입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대법원 제2부(주심 대법관 조재연)는 지난 8월 25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주거침입강제추행)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 A씨의 상고심에서 원심판결 중 피고 사건 부분을 파기하고 서울고등법원에 환송했다.

     

    A씨는 2021년 4월 5일 오후 7시 20분경 피해자(17세)를 추행하기로 마음먹고 뒤따라가 피해자의 주거지인 한 아파트에 들어간 다음 1층 계단을 오르는 피해자의 뒤에서 갑자기 교복 치마 안으로 손을 넣어 음부와 허벅지를 만졌다. 그는 또 4월 6일 오전 0시경 또 다른 아파트에서도 유사한 범죄를 저질렀다.  

     

    그는 이와함께 첫 범행 당일 오후 10시 20분경 또 다른 피해자(16세)를 추행하기로 마음먹고, 피해자를 뒤따라 B프라자 상가 1층에 들어가, 그곳에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 피해자의 뒤에서 갑자기 교복 치마 안으로 손을 넣어 음부를 만지면서 재판에 넘겨졌다.

     

    이 같은 공소사실에 대해 원심은 일반인의 출입이 허용된 건조물에 강제추행 등 범죄의 목적으로 들어간 경우에는 주거 내지 건조물에 침입하여 피해자들을 강제로 추행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보아 이 부분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판단하였다.   

     

    대법원도 아파트의 공동현관 내 계단 또는 엘리베이터 앞 부분에서 이루어진 추행에 대해서는  주거침입강제추행죄를 인정했다. 하지만 피고인이 추행을 목적으로 1층 상가 엘리베이터 앞 까지 들어간 부분에 대해서는 원심이 관련 법리를 오해했다고 판단했다.

     

    즉 “피고인은 야간에 일반인의 출입이 허용되는 이 사건 상가 건물 1층의 열려져 있는 출입문을 통하여 통상적인 출입방법으로 들어간 사실을 알 수 있고, 피고인의 출입 당시 모습 등에 비추어 이 사건 상가 건물에 대한 관리자의 사실상 평온상태가 침해되었다고 볼 만한 사정이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건 상가 건물 1층에 CCTV가 설치되어 있으나 이 사건 상가 건물의 용도와 성질 등에 비추어 상가 건물의 일반적인 관리를 위한 것이라고 보이고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ㆍ감시하기 위한 것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이러한 사실을 앞서 본 관련 법리에 비추어 살펴보면, 피고인이 야간에 위 피해자를 뒤따라 들어가 이 사건 상가 건물 1층에 출입하였다고 하더라도 건조물 침입행위가 있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또 “이 사건 상가 건물의 용도와 성질, 출입문 상태 및 피해자와 피고인의 출입 당시 모습 등 여러 사정을 종합하여 보더라도 그것이 범죄 등을 목적으로 한 출입으로서 침입에 해당한다는 점에 대한 증명이 충분하다고 볼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이 부분 공소사실을 유죄로 인정한 원심판결에는 성폭력처벌법위반(주거침입강제추행)죄의 성립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않은 잘못이 있다”면서 “이를 지적하는 취지의 이 부분 상고이유는 이유 있다”면서 해당 공소사실에 대해서는 다시 심리 판단하도록 파기환송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77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01   지명수배 들키지 않으려 뺑소니 후에도 신분 바꿔치기 시도한 20 사회 23.09.23 5
5300   같은 아파트 이웃 여성 스토킹하고 폭행한 60대 남성 실형 사회 23.09.22 15
5299   친구 엄마 명의로 1억원대 대출 받은 은행원 실형 사회 23.09.21 18
5298   대법원 ‘태블릿 조작설’ 변희재 재판부 기피신청 기각 사회 23.09.16 56
5297   자신의 국선변호인을 스토킹하고 협박한 40대 남성 징역5년 확정 사회 23.09.16 51
5296   유학생에게 성희롱 문자 보내다 해임된 교수 항소심도 해임 정당 사회 23.09.15 45
5295   '술 사달라'던 여중생 취하자 유사강간한 20대 집행유예 사회 23.09.13 63
5294   다수의 지인들에게 1억8000만원대 사기친 40대 여성 실형 사회 23.09.12 58
5293   법무부, 2023년 불법체류 외국인 특별자진출국제도 한시 시행 사회 23.09.11 65
5292   층간소음 항의하는 60대 이웃 흉기로 위협한 20대 집행유예 사회 23.09.09 64
5291   술 취한 女수강생 성폭행한 30대 주짓수 도장 관장 실형 사회 23.09.08 90
5290   대선 전 '화천대유 김만배 인터뷰' 게시글 추천수 조작한 30대 집 사회 23.09.07 71
5289   아내 불륜남으로 오해한 남성 우산으로 눈찌른 50대 집행유예 사회 23.09.05 90
5288   "택시에 침 뱉지마세요" 자신 나무라는 기사 폭행한 6 사회 23.09.05 88
5287   법무부, 론스타 국제투자분쟁(ISDS) 사건 취소신청 제기 사회 23.09.03 58
5286   위탁 운영 휴대폰 직영점에서 휴대폰 몰래 팔아 거액 편취한 30대 사회 23.09.02 78
5285   업무상 취득한 정보로 '땅 투기' 한 LH 前직원 실형 확정 사회 23.09.01 77
5284   횡단보도 건너던 60대 보행자 치어 숨지게 한 버스기사 집행유예 사회 23.08.31 77
5283   '선행 콘텐츠'로 유명한 인기 유튜버 100억대 사기로 실형 사회 23.08.30 96
5282   '자영업자 영업 방해가 유튜브 콘텐츠'..20대 유튜버 실형 사회 23.08.29 83
5281   가출한 미성년자에게 성매매 시키고 수백만 원 벌어들인 30대 회 사회 23.08.28 66
5280   직장동료 목조르고 흉기로 위협한 40대 남성 집행유예 사회 23.08.26 72
5279   '코' 만남긴 채 반려견 6시간 생매장 한 30대 女견주 집행유예 사회 23.08.26 86
5278   '선생님과 이별 못 해' 사귀었던 女교사 지속 스토킹한 고교생 실 사회 23.08.25 88
5277   도구를 이용해 심야시간 층간소음 일으킨 60대 벌금형 사회 23.08.24 88
5276   “너 바람피우지?” 아내 외도 의심해 살해하려던 50대 남성 집행 사회 23.08.23 93
5275   산업기술 해외로 빼돌리면 20년 이하 징역 처벌 ↑ 사회 23.08.22 92
5274   운전 중인 아내와 몸싸움..."내 핸드폰 줘" 남편 징역 사회 23.08.21 99
5273   7년간 버스에서 교복·치마 입은 여성만 노린 50대 징역형 사회 23.08.20 90
5272   '제3자뇌물수수' 국힘 정찬민 의원 징역 7년 확정…의원직 상실 사회 23.08.19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