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로톡 "광고비는 합법적 특정 변호사 소개하는 것은 아니야”
글쓴이 사회

날짜 22.01.04     조회 648

    첨부파일

      로톡 홈페이지 이미지 캡처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로톡 측이 최근 경찰이 내린 불송치 결정을 환영하면서 앞으로 로톡이 불법이라는 주장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에 맞서 대한변협은 경찰 수사 결과에 유감을 표명하면서 이의신청을 제기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양측의 갈등은 계속될 전망이다.

     

    로톡을 운영하는 로앤컴퍼니(대표 김본환)는 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찰은 로톡이 받는 광고비가 변호사법이 금지하는 중개·알선과 무관한 합법적 광고비이며 특정 변호사를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로톡의 형량 예측 서비스도 변호사법이 금지하는 법률사무가 아닌 리걸테크 기업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판단했다"면서 “경찰의 이번 불송치 결정으로 로톡 회원 변호사에 대한 대한변협의 징계는 정당성을 상실했다”고 강조했다.

     

    로앤컴퍼니는 이 같이 강조한 후 "로톡이 불법 플랫폼이라는 허위 주장에 대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면서 "로톡 서비스를 두고 '불법 플랫폼'이라 낙인찍은 허위 주장을 취소하고, 정당성을 상실한 로톡 이용 변호사들에 대한 징계를 중단하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로톡운영사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대한변호사협회는 강하게 반박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4일 논평을 통해 로앤컴퍼니의 이날 온라인 기자회견을 여론 호도라고 지적하면서 경찰의 로앤컴퍼니 불송치 결정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검찰과 법원에서 명확한 판단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즉 “경찰의 수사 중 발생한 상급기관의 부적절한 의견 개진 등 공정하게 진행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전체적으로 많은 아쉬움을 남긴다”면서 “경찰의 결정은 금융상품 플랫폼들이 겉으로는 광고를 표방하고 있지만, 실질은 중개행위에 해당하므로 단순한 광고 대행으로 볼 수 없다는 금융당국의 정석(定石)적인 해석과도 배치되며, 금전을 지급한 변호사를 마치 능력이 탁월한 변호사처럼 소개하여 소비자를 기망하는 ‘프리미엄 로이어(최근 액티브 로이어로 이름을 바꿈)’ 서비스와 형량예측을 빙자해 특정 변호사를 중개·알선하는 행위에 대하여 법리적으로 심도 있는 판단을 내리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로앤컴퍼니는 2015년 검찰에서도 무혐의 판단을 받은 바 있다고 언론에 홍보하고 있으나, 과거에는 형량예측 등 위법성이 높은 서비스를 로앤컴퍼니가 운영하지 않던 시절이었으므로 지금과 단순 비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고발인 측이 조속한 시일 내에 이의신청을 통하여 다음 단계 분쟁을 앞두고 있음에도, 로앤컴퍼니가 1차 경찰의 판단을 침소봉대(針小棒大)하면서 마치 모든 상황이 종료된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는 행동은 성급하고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성급한 여론 호도는 검찰의 판단 등 이어질 수사에 적극 개입하겠다는 것으로 매우 부적절하다는 점도 알린다”면서 “이번 사태를 엄중하게 주시하고 있으며, 검찰과 법원에서 해당 사건을 법리적으로 명확하게 판단하여, 로톡 서비스의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앞서 2020년 11월 직역수호변호사단(공동대표 이종엽·김영훈·안병희, 상임대표 김정욱)은 로앤컴퍼니와 김본환 대표 등을 변호사법 및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이 사건을 수사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31일 13개월 만에 불송치 결정을 했다고 발표하였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8 / 179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45 첨부파일 ‘교도소 가고파’ 묻지마 살인 허위 자백 50대 남성 항소심도 무 사회 23.03.01 1339
5144 첨부파일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강화 촉진 법안 발의돼 사회 23.02.28 1361
5143 첨부파일 한국인 최초 공인탐정 1호 ‘유우종’ ....사법연대 상임대표 추 사회 23.02.27 843
5142 첨부파일 가사사건 1심 합의 사건 사물관할 기준 ‘5억’으로 상향조정 사회 23.02.25 474
5141 첨부파일 군 후임 상대로 금품 갈취하다 죽음으로 내몬 20대 3명 중형 확정 사회 23.02.25 498
5140 첨부파일 ‘내가 음주운전 했어요’ 거짓말한 40대 여성 벌금형 사회 23.02.23 386
5139 첨부파일 김병건 원장측 "탈세범? 행정소송 도중 매도 보도...법적대 사회 23.02.21 315
5138 첨부파일 대법원 "구두로 '사표 써' 반복 언급해도 해고 의사가 될 수 사회 23.02.20 288
5137 첨부파일 아내와 성관계하던 남성 살해하려 한 50대 남성 집행유예 사회 23.02.17 423
5136 첨부파일 ‘이별 통보’ 받자 협박해 내연녀 목숨 끊게 만든 20대 남성 사회 23.02.17 412
5135 첨부파일 20대 교육생 학군단 훈육관실에서 성추행 40대 교관 실형 사회 23.02.16 537
5134 첨부파일 "엉덩이 왜 만져" 지하철 성추행 혐의 남성 2년 만에 사회 23.02.15 403
5133 첨부파일 “대장동·김건희 쌍특검…검찰 수사 불공정 시비 불식해야" 사회 23.02.14 387
5132 첨부파일 “압수수색 절차의 피의자 참여 보장 강화는 당연” 사회 23.02.13 320
5131 첨부파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권오수 전 회장 1심 집행유예 사회 23.02.11 433
5130 첨부파일 '대학에 폭발물 설치했다'...252명 출동시킨 20대 집행유예 사회 23.02.09 1330
5129 첨부파일 “‘주류면허법 시행령’...주류 거래 모든 할인 제한은 아냐” 사회 23.02.09 280
5128 첨부파일 애정표현하는 3살 친아들에 욕설하고 폭행한 30대 아빠 집행유예 사회 23.02.08 370
5127 첨부파일 '갈비탕 못 피한 손님 잘못(?)' 주장한 음식점 항소심도 패소.. 사회 23.02.06 2128
5126 첨부파일 한동훈 장관 “조직적 전세사기, 검찰이 직접수사 하겠다” 사회 23.02.05 392
5125 첨부파일 친동생 수년간 성폭행 혐의 20대 남성 항소심도 무죄 사회 23.02.04 4693
5124 첨부파일 민노총 노조원 채용 강요하며 협박한 건설노조 간부 집행유예 사회 23.02.03 2220
5123 첨부파일 건설업자에게 뇌물 요구하고 수령한 전 서울지방조달청장 실형 사회 23.02.01 703
5122 첨부파일 법무부, 청소년 마약예방과 재범방지 강화 나선다 사회 23.02.01 434
5121 첨부파일 ‘일제가 소유 인정한 땅 정부가 매각’…대법 “반환 의무 없어 사회 23.01.30 362
5120 첨부파일 ‘제2의 조두순’ 막는 한국형 ‘제시카법’ 도입 추진한다 사회 23.01.30 395
5119 첨부파일 “국민건강보험 재정 항구적 정부 지원 법제화 해야” 사회 23.01.29 317
5118 첨부파일 '신해철 의료사고' 집도의 수술 환자 또 사망..法 금고 1년 선고 사회 23.01.28 343
5117 첨부파일 法, 수사 상황 누설하고 뇌물받은 비리 경찰관들 징역형 선고 사회 23.01.26 374
5116 첨부파일 조합 대의원 최소 인원수 미달 상태에서 결정한 대표자 선임은 무 사회 23.01.25 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