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식약처 특사경 업무에 의료용 마약류 추가, 이젠 결단해야”
글쓴이 사회

날짜 21.10.08     조회 72

    첨부파일
    최근 5년간 도난·분실 마약류 총 52,258개에 달하며 실제 2017년~2021년(상반기)까지 매해 평균 1만 개 이상의 의료용 마약류가 사라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강병원 의원 / 페이스북 갈무리

     
    7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은평을)이 식약처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7~2021 상반기) 의료용 마약류 도난·분실 사고가 총 259건에 달했다.
     해당 사고로 인해 사라진 의료용 마약류(정·앰플·바이알 등)의 합계는 모두 52,258개로, 한 해 평균 1만 개 이상의 의료용 마약류가 도난·분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생 기관으로 따져보면 병·의원 및 약국에서 도난·분실된 의료용 마약류가 총 47,134개로 가장 많았다. 도매상 등에 의해 도난·분실된 의료용 마약류는 5,123개였다. 
     
    발생 연도별로 분류한 자료를 살펴보면, 의료용 마약류 도난·분실 사고 횟수는 2017년 43건, 2018년 55건, 2019년 80건, 2020년 63건, 2021년 상반기 18건으로 매년 지속적이었다. 지역 별로는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총 107건으로 제일 많았다. 
     
    최근 5년간 가장 많이 도난·분실된 의료용 마약류는 졸피뎀(수면제)으로, 총 16,854개였다. 다음으로는 디아제팜(항불안제)이 5,454개, 에티졸람(신경안정제) 3,610개, 펜디메트라진(식욕억제제) 2,891개, 알프라졸람(정신안정제) 2,497개, 로라제팜(정신안정제) 2,385개 순이었다. 해당 약물들은 모두 의사의 적절한 진료와 처방 없이 오·남용할 경우 인체에 매우 심각한 위해를 끼칠 수 있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야 할 책무가 있는 병·의원 등지에서 법망과 규제의 사각지대를 틈타 강력범죄에 악용될 소지가 큰 마약류가 줄줄 새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강병원 의원은 이에 대해“식약처는 의료용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을 운영하는 명실상부한 마약류 관리 주무 부처다. 전문성도 높다. 특히 식약처는 식품·약사·보건 분야의 경우, 범죄를 직접 수사해 송치할 수 있도록 하는 특사경권을 보유하면서,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사건·사고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그러나 유독 의료용 마약류만은 특사경 업무에 포함돼 있지 않다. 한 마디로 무를 썰라고 해놓고 칼은 빼앗은 격”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또 “식약처가 법적 미비 사항 때문에 전문성을 활용하지 못한 채 수사기관의 수사 결과만 파악하고 있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식약처 특사경 업무 범위에 의료용 마약류를 추가하는 법률을 대표발의했지만, 법사위에 계류된 상태다. 누군가의 고의나 악의로 분실된 마약류가 강력범죄에 악용되면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할 가능성이 매우 큰 만큼 관련 입법이 속도를 낼 수 있게 하겠다. 식약처 역시 의료용 마약류 도난·분실 사고의 뿌리를 뽑겠다는 절체절명의 각오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59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55 첨부파일 법무부, 디지털콘텐츠 계약 및 인격권의 민법 도입 검토한다 새글 사회 21.11.29 1
4754 첨부파일 '미성년 리얼돌' 수입 제동..."아동 성범죄 증대 우려" 사회 21.11.27 5
4753 첨부파일 '비덴트' 빗썸 인수 변수될까?...'이정훈, 300억 가압류와 고소 사회 21.11.27 8
4752 첨부파일 "이런건물 권리금 못받아요" 사회 21.11.25 13
4751 첨부파일 빗썸 실소유주 이정훈 2차 공판...“굴욕적 상황에서 계약서 서명 사회 21.11.24 18
4750 첨부파일 法 전자정보 압수수색 법리는 정보저장매체 임의 제출물에도 적용 사회 21.11.23 22
4749 첨부파일 골프장 ‘홀인원’ 가짜영수증 제출 보험금 수령했다가 벌금형 사회 21.11.20 38
4748 첨부파일 '부산고법 "재건축 전자투표 효력無" 판결.. 문제있다 사회 21.11.20 33
4747 첨부파일 성폭력 피해자 무료변론(?) 변호사 추가보수 요구 놓고 갈등 사회 21.11.19 30
4746 첨부파일 휴식 위해 잠자던 운전자 둔기 폭행 50대 항소심도 실형 사회 21.11.17 30
4745 첨부파일 상대방이 원치않는 지속적 '문자, 톡 전송', '스토킹 처벌법'에 사회 21.11.16 42
4744 첨부파일 처갓집 창문 깨고 들어간 남성 ‘주거침입죄’ 유죄 사회 21.11.15 35
4743 첨부파일 法 술 취한 호텔 투숙객 성폭행 20대 종업원 징역 4년 사회 21.11.14 28
4742 첨부파일 언론개혁 속도 낸다..언론사 사주 및 임원 재산등록 공개 법률안 사회 21.11.13 30
4741 첨부파일 "유권자 표현의 자유 제한하는 선거법 개정해야" 사회 21.11.12 35
4740 첨부파일 "성폭력 가해자가 한 것처럼 한건 한건 고소할거야" 사회 21.11.11 30
4739 첨부파일 ‘소변 테러’는 강제 추행...무죄 파기 되고 유죄 환송 사회 21.11.09 48
4738 첨부파일 ‘1600억대 코인 사기’ 혐의 빗썸 이정훈...“혐의 모두 부인” 사회 21.11.09 41
4737 첨부파일 'KT 국회의원 쪼개기 불법 후원' 관련 구현모 KT대표 등 임원들 사회 21.11.08 24
4736 첨부파일 흡연 경력 20년 폐암 진단, 담배제조 회사 상대 손배소 가능할 사회 21.11.06 35
4735 첨부파일 ‘일산대교 무료통행’ 법원 집행정지 신청 인용에도 유지된다 사회 21.11.05 42
4734 첨부파일 하루에 여러 은행 동시대출 직장인 실형 선고 이유 알고보니 사회 21.11.03 55
4733 첨부파일 층간소음 항의 피해자 폭행하고 촬영 휴대폰 파손 ‘벌금형’ 사회 21.11.02 53
4732 첨부파일 “집주인이 건물수리 거부하면 직접 고치고 월세에서 빼면 돼” 사회 21.11.02 55
4731 첨부파일 술마시고 핸들만 잡아도 '음주운전'에 해당될까?...처벌은 어느정 사회 21.11.01 44
4730 첨부파일 ‘제주판 살인의 추억’ 보육교사 살인사건 다시 미제사건으로.. 사회 21.10.30 52
4729 첨부파일 체온 재겠다는 소방관에게 하이킥 날린 20대 남 집행유예 사회 21.10.29 44
4728 첨부파일 이빨뽑고 근친상간 ‘안산 구마교회 사건’ 다른 공범도 책임 물 사회 21.10.28 54
4727 첨부파일 멧돼지 잡다 오발사고로 동료 숨지게 한 엽사 금고형 집유 사회 21.10.27 54
4726 첨부파일 法 "주거 어려운 무허가 건물은 ‘주택’ 아니다“ 사회 21.10.26 55